산이 좋은 날

그대로가 좋은 나날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목소리가 순수하여 맑고 웃음소리 낭랑한 기분좋은 사람이면 좋겠습니다.[言笑旦旦]

한강뚝섬 산책

댓글 0

삶의 흔적

2021. 1. 23.

'삶의 흔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강뚝섬 산책  (0) 2021.01.23
초 겨울 아침 소래생태습지 걷기  (0) 2020.11.26
아침운동  (0) 2020.11.24
고향에 다녀와서  (0) 2020.11.23
멍때린다는 말  (0) 2020.11.13
2020.10.20 가을이 온 것인가.  (0) 2020.10.20
10월의 새벽 관곡지  (0) 2020.10.15
오늘도 걷는다.  (0) 2020.10.14
아침운동 끝내고 고등동기들과 남한산성에서 ...  (0) 2020.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