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사회/국제.이주

채널만호 2007. 5. 26. 11:04


2007년 5월 25일 이주노조 의정부출입국 규탄집회 모습
MTU(서울경인이주노조) 신만호 미디어활동가


지난 2월 11일 여수출입국 화재참사 이후 법무부는 선별.합법화 방안을 추진중인데, 이는 이중적인 정책에 불과할 뿐임을 이주노동자들이 겪고 있는 사례를 통해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
현제 각 출입국관리소에 의한 단속이 더욱 거세게 진행되고 있는데, 특히 경기북부 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의정부 출입국관리사무소의 무분별한 단속 행위는 극에 달하고 있다.
작년 포천에서 무분별한 단속으로 일주일 사이에 3명의 이주노동자가 중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건만, 이제는 새벽 잠에서 깨지도 못한 사람을 강제로 끌고 가고, 아침식사 중에 무조건적으로 잡아가고, 심지어 5월 10일에는 밤 11시에 모두가 자고 있을 시간에 몰래 숙소를 덮쳐 문을 박차고 들어가 총으로 위협해 8명을 연행하는 만행에 이르고 있는 것이다.

이에 MTU(서울경인이주노조)에서는 5월 25일 금요일 오후 의정부 출입국 앞에서 '살인적 단속추방 저지, 인간사냥꾼 의정부출입국 규탄집회'를 열었다.
이날 경기북부지역 민주노총 민태호 동지는 연대사를 통해, "의정부는 이주민의 소비 분포지역이라 할만큼 절반의 이주노동자가 왕래하는 곳이고, 이주노동자 인권 서명 작업에 지역 원주민도 잘 참여해줄 정도이다. 하지만 정부는 주둔중인 미군의 인권은 잘도 챙겨주면서, 이주노동자들에겐 단속을 잠복까지 해 잡아가는 등 하고 있다" 고 성토하였다.
이날 참가자들은 출입국에 항의하는 색종이 포스터를 출입국 건물에 붙이는 등, 의정부 출입국의 잔혹하고 무분별한 단속 행위를 지적.규탄하고 단속.추방 중단을 촉구했다.



5월 25일 이주노조 의정부출입국 규탄집회 거리 모습

 


△ 이주노조 위원장이 투쟁사를, 한승욱사무차장이 경과보고를 하였다.

 


△ 경기북부지역의 연대활동가들
(좌)
경기북부지역 민주노총, (중)의정부북부 민주노동당, (우)고양시 민주노동당
 


△ 참가자들이 단속 중단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구호 - "인간사냥 단속추방을 중단하라!"

 


△ 참가자들이 규탄발언에 이어,
출입국에 항의하는 색종이 포스터를 출입국 건물에 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