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사회/만물권.환경

채널만호 2007. 7. 17. 19:45
 


2003년 8월 22일은 100만kwh급 원자력발전소 1기를 추가 가동해야 할 정도로 우리나라 전력소비가 가장 많은 날이었다. 그러나 만일 전국적으로 3분간 불끄기를 실시하면 57만kwh가 감소될 수 있다고 한다. 이에 에너지시민연대는 그날을 생각하며 8월 22일을 에너지의 날로 정하였다.
에너지 절약에 관한 실천행동은 다양하게 추진되어 왔다. 그러나 이 단순하고도 명쾌한 행동으로 전 가정이 30분간 불끄기를 실시하면 원자력발전소 1기를 추가 가동하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이다.

지난해에는 44만곳의 상가, 기관, 기업 등이 소등행사에 참여했다.
올해는 3분 소등행사에 전국 50여만개 이상의 정부기관 및 기업, 시민사회가 함께 참여하였다. 서울광장 주변의 건물 77곳과 전국 11개 지역(서울, 광주, 대구, 대전, 부산, 군산, 인천, 안산, 당진, 진주, 여수)에서 동시에 진행, 서울의 동서남북을 연결하는 다리(양화, 원효, 동호, 한강, 동작, 성산)의 경관조명 불끄기도 함께 진행하였다.
또한 올해부터 마을로 확산되고 있는 아파트 불끄기가 에너지의 날(22일) 당일, 저녁 8시 22분부터 25분까지 3분간 강북구 수유벽산아파트 1,300세대를 비롯해 양천구 목동, 종로구 등에서 진행되었다.

8월 22일 시청앞 서울광장의 낮(15:00-19:30) 행사에 시민참여이벤트(천연 밀납초 체험, 윤호섭 교수의 헌 옷에 그림그리기, 시민참여 벼룩시장, 재생가능에너지 체험코너, 이산화탄소를 절감하기 위한 시민실천코너)와 전시행사(대기전력체험, 되살림(재활용) 체험, 에너지 골든벨 등) 행사들이 있었다.
밤 행사에는 3분간 플러그 뽑기 퍼포먼스(시청광장 주변건물 불끄기) 및 전국 11개 지역 동시 소등 생중계를 실시하며, 우리차를 마시기, 자가발전 자전거 페달 돌리기, 에너지 창작동요 공연, 마임공연(인터넷 동호회들의 문화공연) 등이 다채롭게 진행되었다.

 



 △ 시민참여 벼룩시장 ⓒ 신만호 시민기자
 



 



 △ 재생가능에너지 체험코너중 글라스본(유리공예)
 



 △ 꿈을 담는 틀(미니인형)
 



 △ 천연비누(핸드메이드-안개향기)
 



 △ 녹색가게- 생활수세미
 


올해도 행사하지요? 작년에 우연히알게되어 이웃사촌들과 아이들 데리고가서 바람개비날리기 대회에서 1등해서 자전거 상품탔었는데.. 아이들이 얼마나 좋아하던지.. 올해는 한번 짠돌이 장터에 신청해서 뜻있는 행사 참여가 되야겠네요
올해 상반기 행사는 끝났고요, 하반기 행사는 관련단체에서 확인하셔야할것같습니다.
에너지시민연대(http://www.enet.or.kr)에 서핑해보니 8월 22일쯤, 이색행사가 있을 예정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