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사회/촛불(민생)

채널만호 2008. 7. 18. 20:05

 

데일리서프 | 기사입력 2008.07.16 17:35 | 최종수정 2008.07.16 17:49


 

[데일리서프 민일성 기자] '촛불집회에 참여한 한 여대생이 전·의경에 목졸려 숨졌다'는 일명 '여대생 사망설'이 경찰의 진화에도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급기야 누리꾼들은 16일자 한겨레신문 1면에 "사람을 찾습니다"는 의견광고를 냈다.

인터넷
다음 까페 '청년의 눈빛되어 바라보는 세상(http://cafe.daum.net/chosuntradex)'은 이날 "2008년 6월 1일 새벽 1시경 서울 청와대 앞 효자로에서 촛불을 든 시민들과 경찰측간의 대치상황이 있었고 그 과정에서 생명이 위급하여 심폐소생술을 받은 사람이 있었습니다"며 신문광고를 냈다.

이들은 "경찰측에서는 심폐소생술을 받고 승합차에 실려 간 사람이 전경이었다고 해명하였지만 많은 누리꾼들은 이 사실에 관련하여 사진과 글들을 올리며 의구심을 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며 "이러한 의혹을 풀기 위해서라도 이 사건에 대한 정확한 사실 파악이 필요합니다"고 주장했다.


광고 배경에는 △'여대생 사망설'을 최초로 유포한 혐의로 구속 수감된 최모(ID '또랑에든소')씨가 찍은 사진 △ 경찰측 동영상 중 전경버스에서 경찰이 무엇인가를 들쳐 업고 나오는 사진 △ MBC에서 보도된 전투 경찰이 누워서 고통스러워하는 사진이 실렸다.

카페지기 '청년의 눈빛되어'는 지난 12일
다음 카페를 개설하고 관련 동영상과 자료, 모금 현황, 진행상황 등을 정리해 올렸다. 또한 카페를 통해 관련 제보를 받고 있다.

'청년의 눈빛되어'가 최근 공개한 동영상에는 전경버스에 올라가 친구를 애타게 찾고 있는 시민의 모습, 전경버스에서 무언가 들쳐 업힌채 나오는 모습, 여성의 가방을 들고 있는 전경의 모습, 여러 전경들이 관같이 긴 상자를 승합차에 실고 있는 모습 등이 담겨 있다.

그는 "사망설과 관련 수없이 쌓여가는 제 스스로의 의혹들이 있었다. 보면 볼수록 의심이 가서 추적을 시작했고 어느 정도 확신도 생겼었다"면서도 "하지만 마음 한편에선 정말 이분이 무사했으면 좋겠다는 마음도 함께였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 진실이 어떤 것이든 중요한 것은 사람의 생명"이라며 "나도 모르게 젖어드는 정치적인 색깔을 빼고 정말 그 사람이 걱정되고 궁금하다면 그 사람을 찾는 것이어야 하겠다"며 광고 게재를 추진하게 된 심경을 밝혔다.

한겨레 관계자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내부적으로 논란도 많았지만 소수의 의견이라도 의혹이 제기된다면 의구심을 환기시켜야 한다는 차원에서 광고 게재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여대생으로 추측하는 분도 있겠지만 광고의 기본적 문안은 여대생에 초점을 맞추지 않고 심폐소생술을 받은 사람을 찾고 있는 것으로 했다"고 강조했다.

광고비와 관련 누리꾼 대상 1면 광고 단가인 1650만원에 미달했지만 한겨레신문은 일단 1150만원에 광고를 실기로 했다. 카페측은 추후 모금을 통해 남은 금액을 지불할 계획이다.

한겨레신문 관계자는 "광고의 형평성 때문에 1650만원에 맞춰주면 좋지만 '청년의 눈빛되어'님에게 추후 청구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겨레신문의 광고와 관련 서울경찰청을 이날 브리핑 자료를 통해 "최근 인터넷에서 '여대생 사망설'과 관련된 의혹의 글이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고 16일자 한겨레신문 1면에 광고까지 게재해 허위사실을 악의적으로 확산시키고 있는 것과 관련해 철저히 수사해 엄정 사법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의 촛불집회에 대한 강경진압과 관련 '여대생 사망설'이 인터넷에 떠돌자 경찰은 지난달 2일 이를 최초로 유포한 혐의로 최모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최씨가 사망 의혹을 제기하며 인터넷에 유포한 사진에 나오는 인물은 306중대 방모 전경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전·의경들이 호흡 곤란으로 쓰러져 있던 전경에게
심폐 소생술을 한 뒤 경찰 차량을 이용해 병원으로 후송했다고 밝혔다.

민일성 기자

관련 동영상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