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사회/노동 뉴스

채널만호 2008. 7. 31. 15:33

 

기륭전자(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디지털단지 내) 여성 조합원들은 부당 해고에 맞서,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할 것을 요구하며 2차례 철탑고공 농성에 2차 단식을 전개하며 1000일 이상 복직투쟁을 이어오고 있다

 무려 50일 가까이 단식 농성 중인 여성 조합원들, 그러나 사측은 지난 6월에 이어 또다시 회사 경비실 옥상에서 농성을 벌인다는 (건조물 침입) 이유로 금천경찰서에 신고했다.
경찰이 7월 29일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왔으나 연대.조합원들의
경찰이 주위에서 감시하고 있고, 단식중이어서 도주할 우려가 없는데 웬 체포영장이냐?..는 등의 항의로 상황을 고려해 일단 돌아갔다.

한편 민주노총 금속노조 기륭전자분회는 7월 30일 오후 기륭사 앞에서 집중연대 집회를 열고, 나무 관을 단식농성장 경비실 옥상에 올리며 죽음을 각오하고 단식농성을 하고 있음을 알리는 입관식을 가졌다.

기륭전자분회는 지난 노조 안을 일보 더 양보하여 6월 7일 노사 잠정 합의안 대로 기륭사가 새 라인을 신설해 오는 9월 조합원 전원을 복직시키고, 그로부터 1년 뒤 기륭전자의 정규직이 된 것으로 한다는 협상안을 수용하고 회사 쪽에 교섭 재개를 촉구했다.
그러나 기륭사는 그 잠정 합의 안을 돌연 최소하고
타 회사 일자리 고려라는 엉뚱안 안을 내놓고 대표이사가 미국 출장 중이고 교섭 담당 임원진은 휴가 중이라며 대책을 회피하고 있다고 한다.



 4#  7월 30일 수 (투쟁1072일차/농성1018일) - 전 조합원 단식농성 50일차 ,
16시 기륭앞 연대집회 모습



 

 




  





3# 7월 25일 금 (투쟁1067일차/농성1013일) - 전 조합원 단식농성 45일차 / 1박2일 공동행동 및 사회 인사 45인 단식, 16시 기륭투쟁 승리결의대회(기륭 앞) 모습







 



2#  7월 18일 금 (투쟁1060일차/농성1006일) - 전 조합원 단식농성 38일차 / 동조단식 31일차,
16시 기륭앞 집중연대집회 모습

 

 

 

 




1#  7월 10일 목 (투쟁1052일차/농성998일) - 전 조합원 단식농성 30일차 / 동조단식 23일차
16시30분 금속노조 결의대회(기륭 앞)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