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사회/만물권.환경

채널만호 2009. 10. 8. 19:51

 

 

요즘 서울시에서 디자인서울 명품거리를 조성하면서 거리가 조금씩 발전하는듯 보여집니다.

옛날의 투박하고 정감있는 달동네나 짜투리 공유지의 마을 공동 무료 텃밭.주차장 등이 사라지는 대신,

품격 있거나 짜림새 있게 보이는 거리로 갖추어 지고 있는것 같습니다.

영등포의 경우 위 사진처럼 음식물쓰레기 수거 공간이 예전보다 구색이 갖추어져 있는 모습입니다.

한편 야생에 의해 살아가는 시골 들고냥이에 비해, 인간의 부스러기 의존도가 좀 있는 도시 길고양이의 경우

위와 같은 점점 깔끔한 환경은 안타깝게도 생존에 있어 좀 척박해지는 단면이 있기도 합니다.

음식물쓰레기에 의한 설치류 접근 차단과, TNR프로그램(구청에서 길고양이 등을 포획해 중성화수술을 하여 그 후 방사하는것)을 실시하는것도 사람과 설치류간의 방어환경을 위한 궁여지책이겠습니다.

그러나 TNR에 대한 시민들의 인지도나 참여도도 아직 저조한 상태입니다. 예로 정작 길고양이 등을 포획해 중성화수술을 하여 왜딴 환경에(아무곳이나) 방사하여 놓거나, 다시 원위치로 방사하였어도 간간이라도 먹이를 주지 않은체 방치하여 놓아, 그 길고양이가 또다시 휴지통을 뒤지어 길을 어지럽히거나 사람의 먹거리 있는곳을 접근해 탐하는 불쌍사가 있기도 합니다.

본 필자도 TNR리라든지 길고양이 관리법에 대해 안지 체 1년정도이니, 마음은 있으나 생계로 바쁘게 살아가는 서민들은 오죽하겠습니까.

늦게라도나마 TNR에 대해 알게되었으니, 삶은 넉넉하지 않지만 나름대로 TNR 및 길고양이 관리.보호를 해나갈 요량입니다.

 

아래 사진은 몇달전 제가 사는 서울 신길동의 길고양이 모습입니다.

서울시에서 디자인서울 명품거리를 조성한 이후로 길고양이 개체수가 줄어들었는데,

반경 3백미터에 10여마리 이상인것이 5마리 안팍으로, 생존환경 또한 척박해져 보였습니다.

지난 뉴타운 취재 등을 되집혀보니, 개체수가 줄어듬이 TNR 효과라기보다는 디자인서울 명품거리를 조성하다보니, 보다 음침한 곳(철거중인 뉴타운 재개발권이나 야산을 끼고 있는 도시)으로 영역을 이동했음을 알수 있었습니다.

 

 1#

 

 

아래 사진은 길고양이 급식을 해 주었던 모습입니다.

아직 먹이를 주던 사람에게도 경계심이 여전한 모습입니다.

그러나 곧 본격적인 TNR 착수가 가능하리라 생각되어집니다.

 

 

 

 

 

 

 2# 길냥이와 집냥이

혼자인 우리 집냥이가(검은턱시도) 길냥이와 놀고싶은듯 관심을 가지는 모양입니다.

사진을 종합하면 총3마리가(흰색 길냥이들) 급식을 하고 가는 모습이 확인되고 있습니다.

 

 

 

 


 

 

  

참, 최근 고다에 이벤트가 있어 [언제 어디서나 고양이마을...나고] 이벤트 (고양이라서 다행이야)

그곳에 위 길냥이와 관련된 애뜻한 사연이 담긴 댓글을 달아보네요^^

 

 

http://blog.daum.net/chmanho/16883601

http://cafe.daum.net/ttvarm/DeZk/1237

http://cafe.naver.com/poorcat/15106

 http://www.mediamob.co.kr/chmanho/frmView.aspx?list=board&id=240662&page=1&cate=404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