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따라 트레킹/발길 머무는 곳에

돌구름 2021. 3. 2. 14:14

한국인이 꼭 가봐야할 한국관광 100선, 예산 예당호출렁다리..


2021년 2월 25일,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관광 100선, 예산 예당호 출렁다리..

세종을 떠나 1시간여를 달려 예산으로 이동하여 예당광광지에 도착한다.

주차장에 자리를 잡은 후 예당호 출렁다리를 잠시 둘러보고 돌아온다.

예당호가 내려다보이는 주차장에 자리를 잡고 오랜만에 딸과 사위와 함께 소고기 토시살로 저녁식사를 하고 한다.

오랜만에 다시찾은 예당호 출렁다리, 평일의 흐린 날씨에 코로나19 여파로 한가로운 풍경이다. 

2019년 4월 6일 개통된 예산 예당호출렁다리는 국내 최장인 402m의 길이를 자랑하고 있다.

높이 64m의 주탑에 길이 402m, 폭 5m 규모로 성인 3,150명이 동시에 통행할 수 있으며, 규모 7의 강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내진 1등급으로 설계됐다.

출렁다리에는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이 설치돼 야간에도 이용할 수 있으며, 출렁다리와 이어지는 산책길(5.4km)도 조성돼 있다. 아울러 출렁다리 주탑에는 전망대가 설치돼 있어 예당호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느린호수길은 2019년 10월 오픈했으며 140m 길이의 부잔교와 함께 아름다운 경관을 조성한다. 또한 하얗고 웅장한 출렁다리의 모습이 넓은 예당호와 함께 조성된 예당호 조각공원과 어우려저 그 웅장함과 아름다움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2020년 4월25일부터 가동한 음악분수는 길이 96m, 폭 16m 최대 분사 높이 110m에 디르는 부력식 분수이며, 면적 1536㎡에 달해 호수에 설치된 가장 넓은 음악분수로 한국기록원 공식 기록에 올랐다.

‘한국관광공사 야간 관광 100선’에 오른 예당호출렁다리에 그라데이션 기법을 적용한 형형색색 LED 불빛을 이용한 공연이 20분간 진행된다. 음악분수는 금요일과 주말, 공휴일 기준으로 주간 4회(오전 11시, 오후 1시·3시·5시), 야간 3회(오후 8시·8시 30분·9시) 가동한다.

충남 예산군 신양면, 광시면, 대흥면, 응봉면에 걸쳐 있는 예당저수지(禮唐貯水池)는 국내에서 가장 큰 저수지이다.

조선시대의 국사당보를 모체로 1928년 4월에 착공하였으나 일제강점기 말기부터 공사가 중단되었다가 1952년 12월에 다시 착공해 1964년 12월 31일에 준공되었다.

예산군과 당진시의 농경지인 예당평야에 농업용수를 공급한다고 해 예산과 당진의 앞머리를 따 이름을 지었다. 1969년 국민관광지로 지정, 개발되어 다양한 휴양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