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FIA TIMES

유럽.중동.아시아를 향한 윈도우. SOFIA TIMES - PANAX

'C쇼크' 선방 한국콜마, 올해 종합 뷰티헬스그룹 완성한다

댓글 0

지식창고,뉴스/화장품

2021. 2. 21.

서민지 기자입력 : 2021-02-21 14:00

 

'화장품·제약·건기식' 3대 사업으로 실적 방어코로나 회복으로 올해 화장품 부문 사업 박차윤상현 야심작 '플래닛147'·색조사업 강화

 

한국콜마그룹이 올해 화장품·제약·건강기능식품 계열사를 동반성장시켜 '종합뷰티헬스 그룹'으로 도약한다. 

2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국콜마는 코로나19 사태에도 실적 방어에 성공했다. 4분기 한국콜마의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무려 99.6% 증가한 45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1.7% 줄어든 3411억원이다. 연간 영업이익도 1150억원으로 15.2% 늘었다. 기대 이상의 영업이익은 분기 최대 실적을 낸 HK이노엔(전 CJ헬스케어)이 이끌었다.

한국콜마홀딩스의 지난해 연간 매출도 35.2% 증가한 6755억원을, 영업이익은 94.6% 늘어난 1593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되려 건기식 사업이 호황을 맞아 콜마비앤에이치가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 콜마비앤에이치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38% 증가한 6069억원, 영업이익은 47% 증가한 1092억원을 기록했다. 

 

윤상현 한국콜마그룹 부회장. [사진=한국콜마 제공]

코로나19 악재 속에서도 실적 선방에 성공한 셈이다. 그룹을 이끄는 윤상현 한국콜마홀딩스 부회장의 경영 통찰력이 그대로 반영된 결과다. 윤 부회장은 3년에 걸쳐 서로 실적 방어를 할 수 있는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 한국콜마가 화장품 OEM(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 HK이노엔이 제약바이오, 콜마비앤에이치가 건기식을 주력하도록 그룹의 핵심 토대를 꾸렸다.

이를 위해 2018년 HK이노엔을 인수하고, 올 2월에는 한국콜마의 자회사 CKM과 합병해 자회사로 편입했다. 지난해 CMO(의약품위탁생산)를 포함한 제약 부문인 콜마파마와 한국콜마의 제약사업부는 매각했다. 콜마비엔에이치는 윤 부회장의 여동생 윤여원 사장이 도맡기로 했다.

 

화장품 부문이 조금 부진하더라도 HK이노엔과 콜마비엔에이치가 이를 메꾸고 실적을 견인하자 그룹은 안정적으로 성장하기 시작했다. 동종업계에 속한 LG생활건강 역시 지난해 화장품·생활용품·음료 세 가지 주력 사업을 가지고 16년 연속 성장이라는 신기록을 세운 바 있다.

올해는 화장품·제약·건기식 계열사의 동반성장이 점쳐진다. 특히,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던 화장품 부문이 되살아날 것으로 예상된다. 화장품 부문은 이미 지난해 4분기 회복세를 보였다. 중국 무석콜마의 경우 온라인 고객사가 크게 늘면서 전년 대비 매출이 90%가 늘었다. 

국내에서는 기존 고객사인 중소형 브랜드들의 고전으로 타격을 받긴 했지만, 고마진 고객사 애터미발 매출액이 600억원 가까이 늘었다. 애터미는 국내 화장품 매출 비중의 30% 수준으로 확대됐다. 미주 부문도 신규 수주가 점진적으로 회복 되며 매출액이 5개 분기만에 성장 전환했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올해 무석 법인 매출은 전년 대비 45% 성장한 715억원으로 손익분기점에 근접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코로나19 백신이 상용화될 경우 하반기로 접어들면서 국내 화장품 매출도 회복 될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올해는 윤 부회장의 야심작 '플래닛147'도 본격적으로 성장세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윤 부회장은 취임 6개월 차에 신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한국콜마홀딩스 산하에 플래닛147을 만들었다. 

플래닛147은 컨설팅, 원료 배합, 용기 디자인, 브랜드 기획, 마케팅까지 화장품 개발 전체 서비스를 비대면으로 지원하는 온라인 플랫폼이다. 인플루언서들의 자체 화장품을 출시하면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국내 소규모 B2B 컨설팅에서 전세계로 뻗어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한국콜마그룹 관계자는 "올해 '플래닛147' 서비스를 강화하고, 색조화장품 사업에도 중점을 둘 계획"이라면서 "무석콜마 등 중국법인도 온라인 기반 영업을 확대해 신규처를 확보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민지 vitaminji@ajunews.com

 

출처 : 아주경제

기사원문 : www.ajunews.com/view/20210221095707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