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TIMES

KIM GIN TAE 大韓民國

식품업계 '오너' 연봉 1위, 218억 받은 이재현 회장

댓글 0

지식창고,뉴스/식품 음료

2022. 3. 22.

입력2022.03.22. 오전 8:25

김동현 기자김혜경 기자

 

기사내용 요약

고 신춘호 농심그룹 전 회장 퇴직금 등 연봉 175억원
하이트진로 박문덕 회장은 78억원 받아

CJ 이재현 회장

[서울=뉴시스]김동현 김혜경 기자 = 이재현 CJ그룹 회장(63)이 지난해 2186100만원을 지급받아 식품업계 오너 '연봉 1위'에 올랐다. 이어 고(故) 신춘호 농심그룹 전 명예회장 연봉이 175700만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2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올라온 각 회사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식품업계에서 가장 보수를 많이 받은 오너는 2186100만원을 수령한 이재현 CJ그룹 회장이다.

이 회장은 CJ주식회사로부터 718700만원, CJ제일제당으로부터 649700만원, CJ ENM에서 232700만원 등을 연봉으로 받았다. 이는 전년 1237900만원보다 76.6%(948200만원) 늘어난 것이다. 이 회장의 누나인 이미경 CJ그룹 부회장(65)은 CJ ENM에서 488500만원을 받았다.

[서울=뉴시스] 고 신춘호 농심그룹 전 명예회장.

이 회장에 이어 고 신춘호 농심그룹 전 명예회장도 연봉이 175700만원으로 높았다. 그러나 지난해 3월 별세한 신 명예회장 연봉에는 55년간 재임한 데 따른 퇴직소득 1718000만이 포함됐다. 그의 아들인 신동원 회장은 지난해 139400만원을 수령했다.

하이트진로그룹 오너인 박문덕 회장(73)은 하이트진로홀딩스에서 6억6300만원을, 하이트진로에서 716200만원을 받아 총 연봉이 782500만원이었다.

오리온 오너 일가도 연봉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담철곤 회장은 오리온과 오리온홀딩스에서 각각 257800만원, 132700만원 등 총 39500만원을 받았다. 부인인 이화경 부회장(67) 연봉도 303700만원으로 부부 연봉합계가 70억원에 달한다.

대상그룹 오너 일가도 연봉이 수십억원대다. 임창욱 대상그룹 명예회장(72)은 대상홀딩스로부터 지난해 연봉으로 21억원을 수령했다. 급여 20억원과 상여 1억원이다. 임 명예회장의 장녀인 임세령 대상 부회장(46)도 지난해 연봉 11800만원을 받았다. 임 명예회장의 부인인 박현주 대상홀딩스 부회장은 126000만원을 연봉으로 수령했다.

김정완 매일홀딩스 회장은 20억원을, 김 회장의 사촌동생인 매일유업 대표(59)는 175300만원을 각각 지난해 연봉으로 받았다.

삼양식품 오너 2세인 전인장 전 회장의 아내인 김정수 삼양식품 부회장(59)도 지난해 연봉이 9억9666만원으로 10억원에 육박했다. 오뚜기 함영준 회장(64)은 상대적으로 낮은 8억1000만원을 연봉으로 지급 받았다.

식품업체들은 오너 연봉을 책정할 때 근무 기간과 리더십, 전문성 등 책임 경영 요건들을 종합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예전과 비교할 때 전문경영인 역할이 중요해진 것이 사실이지만 오너 경영인의 연봉 산정은 여전히 쉽지 않은 부분"이라며 "내부 방침과 객관적 평가에 따라 오너 경영인의 연봉을 합리적으로 책정하려는 경향이 갈수록 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oj1001@newsis.com)김혜경 기자(chkim@newsis.com)

 

출처 : 뉴시스

기사원문 : https://n.news.naver.com/article/003/00110748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