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2022년 05월

21

지식창고,뉴스/경영,기획,합병 매각 기로에 선 ‘푸르밀’…생존책 고심하는 유업계

임유정 기자 입력 2022.05.20 06:48 5년 적자 기업 새주인 만나나…유업계 ‘촉각’ 업계 위기감 해마다 증가…“신사업 중요성 커져” 최근 유업계는 생존을 위한 성장 동력 마련에 고심 중이다. 저출산·고령화 추세가 가속화되면서 텃밭인 분유시장을 대체할 신사업 발굴 경쟁이 매섭다. 살아남은 기업과 도태된 기업이 명확해지고 있는 가운데, 푸르밀은 매각설까지 불거졌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신동환 대표 취임 이후부터 적자를 이어간 푸르밀이 기업 매각에 나설 조짐을 보이고 있다. 푸르밀은 2018년 15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한 이후 2019년 88억원, 2020년 113억원, 2021년 123억원 등 적자폭이 확대되고 있다. 경쟁사 유업체들이 성인건강기능식품 쪽으로 외연을 넓히며 기업의 지속 가능성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