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5-26 금정산 파리봉1박산행

댓글 4

금정산산행&종주

2021. 3. 30.

오랜시간 블로거 지인들에게 올립니다

다음블로거의 개편으로 사용하는데 많이 불편하여 

현재 

네이버로 산행기를 옮기고 있는중입니다

앞으로는 자세한 산행기는 이 링크로 클릭하시면됩니다

클릭후 네이브블로거 카테고리

최근종합산행기편

******************************

, 홀산은 자연과 동화되는 최고점이다

 

홀산은 자연과 동화되는 최고점이다 : 네이버 블로그

산길을 오르는것은 온몸으로 가는것입니다 뜨거운 가슴으로 다가갈때 이루어지는 사랑같은 것입니다 ******************* 상업,홍보목적의블로거는 이웃,댓글사양

blog.naver.com

**************************************************************************************************************

산행일-20210325-26

산행구간지점명칭-산성고개-대륙봉-2망루-남문-수박샘(식수공급)-안부지점-상계봉갈림-상계봉-1망루-파리봉(1박)-기도원입구-공해부락

산행인-카리스마

*산행전기*

주말에 비가온다는 예보에

몸이많이 회복된것 같아서 박짐을 지고 산행을 하면

괜찮을까하는 마음과

주중에라도 한번 가벼이 금정산에서

기 빨이 젤로 센 파리봉에서 1박하려 나선다

******************

산길을

오르는것은

온몸으로 가는것입니다

뜨거운

가슴으로

다가갈때 이루어지는

사랑같은것입니다

********************************

붉은색선 산행구간트렉(5만지형)

 

 

 

 

산행구간거리밎지점명칭도표

 

 

 

 

*날씨*

온천전철역 육교

 

 

 

 

산성고개

주중이지만 산객들이 더러더러 보인다

이곳에서 스틱마추고

산행준비하고 진행한다

 

 

 

 

산성고개위 생태다리

 

 

 

 

산성로

앞전 천성산 산행에 50리터 배낭을 멜적엔

아주 미미하게 통증이

흉부에 있어서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박짐을 지고 가슴띠를 조이니 묵직하게 느껴지며 가슴에

압박을 주니 통증이 아직오지만 참고

진행을 한다

 

 

 

노랑제비꽃

 

 

 

대륙봉

마침 산객이 있어서 한컷부탁

 

 

 

대륙봉에서 바라본 마리아상수녀바위

 

 

 

흔들바위

 

 

 

이정표

 

 

 

2망루

잠시 휴식을 하고 지난다

홀산을 하다보니

시간을 때우려 좀 쉼을 많이 해보려 해도

또 금새 일어나 진행하곤한다

 

 

 

2망루에서 바라본

고당봉과 원효봉 의상봉등 금정산의 주능선이 멋지게 바라보인다

의상봉아래에는 통일동산바위가 보인다

부산사람들도

금정산을 찾아도 통일동산바위는

사실 잘모른다

 

 

 

 

2망루

 

 

 

낙동정맥길

낙동정맥길이나 금정산 백양산 종주길 가는사람들은

반듯이 이길로 해서 조금앞에

야산처럼 산이보이는데 정확한 마루금이며

그길로 가야한다

어떤이들은 남문으로 가서 남문마을길로 하여 만덕고개로

가는 이들이 많은데 이는 엉터리

종주이고 마루금에서 많이벗어나 있기에

그길로 가면 안된다

 

 

 

남문을 내려서면서 바라본 망미봉전경

 

 

 

남문

 

 

 

수박샘

이곳에서 저녁에 필요한 식수와 물을 공급하고 간다

 

 

 

시간도 때울겸 가벼이 소주한병 먹는다

 

 

 

휴식겸 소주타임

 

 

 

안부지점

다시 시간을 천천이 하려 휴식한다

 

 

 

배낭위에 카메라 올리고 셀카

 

 

 

상계봉 가면서 뒤돌아본 헬기장봉과 망미봉 전경

 

 

 

진행하며 바라본 바위군상들

 

 

 

노랑 제비꽃이 지천이다

 

 

 

상계봉방향의 목책라인길

 

 

 

화산능선을 바라본 전경

 

 

 

상계봉

 

 

 

상계봉 셀카

돌위에 카메라 올리고 셀프누르고 뛰어간다

 

 

 

멋진 사면의 기암괴석

 

 

 

포토죤인데 오늘은 어쩔수없이 통과

 

 

 

침봉

 

 

 

1망루 한참을 쉼

 

 

 

화산능선의 우측사면전경

 

 

 

삼각점

 

 

 

파리봉 전망테크

개스가 많아서 조망은 하지않고 그냥 지난다

 

 

 

파리봉

 

 

 

이곳 절벽위에도 공간이 있는데

여름철에 홀박을 하면 멋진 장소이고 조은곳이다

 

 

 

파리봉의 암릉들

 

 

 

금정산 주릉전경

 

 

 

파리봉의 바위군상들

 

 

 

느긋하게 온다고 와도 3시40분경

주중이고 사람들이

안다니는곳이라 천천이 텐트를 친다

어느정도 치고나니 4시30분경이 되엇다 그래서 잠시

사진을 담으며 시간을 때우다

늘 파리봉에 오면 보아오던 작은 지능선 한곳을 입구까지만 가보려 한바퀴 돈다

 

 

 

셀카

 

 

 

셀카놀이

 

 

 

바위군상들 위에 가서 찌거본 전경

 

 

 

화산능선과 우측의 지골 다음에 잇는

지능인데 바윗길과 연결이 되어서 신발은 등산화를 신고

입구까지만 갓다온다

담에는 지능선 끝까지 가보려 한다

 

 

 

금정산 주능전경

중앙에는 조그마하게 통일동산바위가 바라보인다

바위틈새로 내려서서

작은지능선 입구까지 갔다와서 다시 찌거본

금정산주릉라인

 

 

 

너무나 멋진 낙동강 일몰을 본다

강에 비친 일몰빛은

하나의 작품같아서 너무 감탄을 자아낸다

**********************************************

부산의 금정산은 울나라에서

유일하게 산에서 동쪽엔 바다가 보이고 서쪽에는 강이 흐르는 전경을

함께볼수잇는 유일한 산이다

그 금정산 산자락 아래에사는 것도 행복이다

 

 

 

 

노을진 강과 노을 빛은 너무 아름답다

더군다나

홀박을 하며 호젖하게

오직 자연과만 교감하며 보내는 이 시간이 세상의 어느것도 부럽지 않은 행복이다

 

 

 

저녁노을빛의 아름다움과 홀박의 호젖함을 더 느끼기위해

한잔의 술로 시작하며

이제 부터 만찬에 들어간다

 

 

 

 

오늘의 안주는 장어구이로 한다

아는 지인의 산우는

긴긴밤을 장어먹고 어떻게 보내느냐며 유머 코멘트를 보낸다^^

대신 술을 많이마셔서 잠을 잘잤다 ㅋ

 

 

 

술마시며 감성에 젖어 다시 바라본 노을전경

캬~~술맛이 달아오른다

홀박의 즐거움은 오직 자연과만교감한다는것이다

 

 

 

볶음밥으로 마무리 하고 혼자 좀더 놀다 잠자리에 든다

 

 

 

야경하문 찍고 잠자리에 든다

중간중간 몆번 일어나 소변을 본것 외에는 너무나 잘잤다

 

 

 

아침에 눈을 떠서 잠시 밖을 나가보니 일출이 오고 잇엇다

 

 

 

일출전경

또렷한 일출의 붉은빛에 황홀감마져 들었다

 

 

 

몽환적인 동부산권역의 산군들 전경

 

 

 

캬~~아

텐트안에서 텐트 문을 열고 바라보는 일출전경이다

이렇게 멀리 움직이지않고

아침 텐트 창을 열고 바라볼수있는 일출의 전경을

볼수잇는 산은 금정산뿐이다

 

 

 

텐트안에서 멋진 아침을 맞이한다

날씨가 포근하여

창을 열고 일출구경하고 정리도 한다

 

 

 

테크위의 까마귀전경

 

 

 

낙동강넘어 보이는 김해 백두산과 까치산 신어산이 보인다

 

 

 

금정산성안 마을과 멀리 몽환적인 동부산권역의 산군전경

 

 

 

아침을 맞은 금정산 주릉전경

 

 

 

깔끔하니 정리하고 산을 내려선다

 

 

 

뒤돌아본 전경

 

 

 

산성로 옆으로는 진달래가 활짝 피었다

 

 

 

내려서면서 바라본 금정산 주릉전경

 

 

 

개나리도 활짝피엇다

 

 

 

기도원 입구에서 바라본 파리봉 라인

*산행후기*

주말의 비예보때문에 회사에서 목욜 출근하고 얼마지나지 않아서

미리 준비한 배낭을 메고 산행에 나선다

혹여 박짐을 지면 지난번 산행때의 부상때문에 가슴흉부가

괜찮을지 점검도 해볼겸 해서이다

통증은 있어지만 참을만하여 그대로 진행을하고

파리봉도착하여 홀산의 정석인

호젖함과 홀로 느끼는 낭만을 즐기고 소맥폭탄을 하며

금정산에서 일몰과 일출을 즐기고

산을 내려선다

어젯밤의 황홀함 때문에 갑자기 지리동부가

떠올랏다 홀로 호젖하게

영랑대에서 밤하늘의 찬란한 별빛과 깊은 골들을 바라보며

한잔술에 취하고 싶다는 생각이들었다

그렇게 홀산의 즐거움을 만끽하고 산내려서서

힐링된맘으로 속세에 내려온다20210325-26 금정산에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