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2020년 08월

16

아름다운사진과글

20180203-04 지리산에서,,,,, 새벽4시경 길 가지않은 길은, 가지 않았을때 아름다운 것이지만 아름다운 길을 가지 않는다면 진정 산 사람이라 말할수 있겠는가 산에서 얻는 자유, 산에서 느끼는 쾌감, 산을 오르는 자만이 알수있는 그 느낌, 외로운 바람, 산의 고독, 마운틴 오르가즘... 아무도 가지 않은길, 아름다운 산사람은 그 길을 간다. 알아 주는 이 누구 없어도, 오늘도 그 길을 간다. 바람에 구름가듯, 구름에 바람가듯, 물 처럼 바람 처럼.. 오늘도 그 길을 간다. ********************************************************************** 20160907-08 지리산 영랑대에서 바라본운해 산의 오름 산객들중에는 남들에게 보여주기 위한 산행..

02 2019년 12월

02

11 2019년 10월

11

17 2018년 01월

17

14 2017년 06월

14

02 2017년 04월

02

30 2016년 04월

30

05 2015년 11월

05

26 2015년 07월

26

11 2015년 07월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