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이야기)

choyeung 2019. 1. 10. 13:21

일상에서 소중하지만 흘러버리는 귀중한 가치

    


 

워싱턴 D.C. 지하철 랑팡역... 청바지와 티셔츠 차림에 야구모자를 눌러 쓴 청년이 낡은 바이올린을 꺼내 들고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바이올린을 연주하기 시작했습니다.

 

https://youtu.be/LZeSZFYCNRw

   

연주한지 6분이 지났을 때 한 사람이 벽에 기대어 음악을 들었고, 43분 동안 일곱 명이청년의 바이올린 연주를 1분 남짓 지켜 보았습니다.

 

스물 일곱 명이 바이올린 케이스에 돈을 넣었고, 그렇게 모인 돈은 32달러 17센트였습니다.

 

다음 날 신문을 펼친 사람들은 깜짝 놀랐습니다.지하철 역에서 공연하던 그 청년은 미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세계적 바이올리니스트'Joshua Bell (조슈아 벨)' 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래미상 수상자인 바이올리니스트 조슈아 벨은 지난 20여 년 간 세계 청중들을 사로잡아 오고 있다. 시적인 음악성을 자랑하는 조슈아 벨은 그의 나이 14세 때 리카르도 무티와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와 협연을 하며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어렸을 때 그는 음악을 제외한 다른 관심사를 가지고 있었는데, 컴퓨터 게이머와 운동선수로써의 삶을 열망했었다. 10살 때 국립 테니스 토너먼트에서 4등을 했으며, 테니스는 지금까지도 가까이 하는 운동이다.

 

그는 그날 바이올리니스트라면 누구나 갖고 싶어 하는 음색이 예리하고 아름다운 시가 350만 달러(원화가치 35억원) 짜리 1713년 산 “Gibson ex Huberman” '스트라디 바리우스' 바이올린을 들고 43분 동안 아주 멋진 연주를 했습니다. 조슈아 벨은 미국 뉴욕에서 살고 있다.

 

그러나, 현장을 오가던 1,070명은 단 1초도 그를 쳐다보지 않고 음악소리를 듣는 척도 않고 그냥 무심히 지나첬습니다. 3살짜리 어린이도 있었습니다. 단지 한사람만이 그를 알아 보았답니다.

 

이 공연을 제안한 '워싱턴 포스트'는 현대인이 일상에 쫓겨 자기 주변에 존재하는 소중한 것의 가치를 알아보지 못한다며 참으로 안타까워했습니다.

 

우리들은 우리들 주위에 소중한 가치가 무엇인지 생각하며 일상을 살아가는 걸까요?

 

호주머니에 가지고 있는 돈은 그만한 가치있는 곳에 쓰고 있기는 한 걸까요 ?

 

세상에서 가장 재능 있는 "바이올리니스트"가 눈 앞에서 연주하고 있어도 그저 무심히 지나치는 일이 우리에게는 없을까요?

 

가족, 친구, 그 밖에도...우리는 우리 주위의 소중한 것 들을 그냥 무심히 지나치는 일은 없는지?

'조슈아 벨'의 아름다운 Violn 연주를 들으면서 성찰의 시간 을 가져 보는 것도...

오늘도 건강하고 즐겁게 보내세요.

 

조슈아 벨은 한국에서도 한번 연주를 한 적이 있습니다

 

환상 그 자체의 ''Ladies in Lavender" Joshua Bell 연주를 들어 보세요

https://youtu.be/c4RIPjk6Jh4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