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원산 2021. 5. 4. 22:03

    ●☞윤리(倫理) 방정식

    어느 날, 멀리 떨어져 살던 아들을 보기 위해 어머니가 상경했습니다. 오랜만에 만난 모자는
    밤새 정겨운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그런데 서로가 바쁜 삶을 사는 터라 이튿날 헤어져야 했기에,
    아들은 힘들게 사는 어머니를 생각해서
    월세를 내려고 찾아 둔 20만원을 어머니 지갑에 몰래 넣어 드렸습니다.

    어머니를 배웅하고 돌아온 그는,지갑에서 뜻하지 않은 돈을 발견하고 놀라는
    어머니의 모습을 떠올리며 흐뭇해 했습니다.그런데 그는 책상에 펴 놓았던 책 갈피에서 20만원과 어머니의 편지를 발견했는데,
    "요즘 힘들지? 방값 내는데라도 보태거라" 라고 씌어 있었습니다.

    이것은 독일 작가 '케스트너 (Erich Kastner)'의 소설에 나오는 이야기입니다.
    경제학적으로 보자면, 아들과 어머니 모두
    이득도 손해도 없는 교환을 한 셈입니다.
    그러나 케스트너는 이런 경제 방정식과 다른
    ‘윤리 방정식’을 보여 줍니다.

    아들은 어머니를 위해 20만원을 썼고
    어머니가 준 20만원이 생겼으니, 모두 40 만원의 이득이 있었습니다.
    어머니 역시, 아들을 위해 20만원을 썼고
    아들이 준 20만원이 생겼으니,총 40만원의 이득이 생겼습니다. 그러니 도합 80만원의 순 이득이 발생했다는 것입니다.

    이처럼 댓가를 바라지 않으면서,남을 위해 무언가를 할 때,
    경제 방정식으로 나타나지 않는 순 이득이 발생합니다.
    그리고 윤리 방정식이 표시하는 숫자에
    "기쁨" 이라는 막대한 "이득"을 덤으로 줍니다.
    참으로 아름다운 계산법입니다.

    모든 사람으로 부터 배울 수 있는 사람이
    가장 현명한 사람이고,
    모든 사람을 칭찬하는 사람이 가장 사랑받는 사람이며,자기의 감정을 조절 할 줄 아는 사람이
    가장 강한 사람이라고 합니다.

    우리도 보이지 않는 희생과 배려 속에서,
    현명하고 사랑받는 강한 사람이 되면 어떨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