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원산 2021. 5. 10. 00:29

    (55) 며느리(이무영소설)/ 박과부와 젊은나이에 홀로 된 며느리의 이야기...육촌오라버니라는 남자는 누구인가? - YouTube

    #무료오디오북#소설낭독오디오북#소리로듣는책방

    며느리 : 이무영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근대 단편소설)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단편소설
    그의 초기작품은 무정부주의적인 반역의 정열이 주조를 이루었다.
    이듬해 이효석·정지용 등과 '구인회'의 동인이 되었다.
    그 후 시골로 내려가 직접 농사에 종사하며 농촌 냄새가 풍기는 소박한 필치로 농부들의 세계를 유머러스하고도 사실적으로 묘사한
    농민,흙의 노예 등을 발표하였다.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농촌소설을 쓰기 시작하였다.
    일제 강점기 농민문학 개척의 공으로 조선예술상을 받았고, 1956년 농부전초로 서울시 문화상을 받았다.
    6·25전쟁 때는 종군 작가로 활약하였고, 자유문인협회 부위원장·문총 최고위원을 역임하였다.
    1960년 심장마비로 자택에서 사망하였다.
    그 밖의 작품으로 세기의 딸,명일의 포도,취향,산가 등이 있다. 1933년 경기도 군포로 귀농하였고, 이때부터 작품 경향에도 변화가 왔다.
    이 시기부터는 농민을 주인공으로 한 소설을 주로 썼기 때문에 한국 농민 문학 또는 농촌 소설의 선구자로 불린다.
    한국 전쟁에 대한민국 해군 정훈장교로 참전한 뒤로는 남녀간 애정을 주로 다룬 소설을 발표하여 또 한번 작풍에 변화가 있었다.
    1956년 서울특별시 문화상을 수상했고, 숙명여자대학교와 단국대학교 교수를 역임했다.
    고향인 음성군 설성공원에 문학비가 세워져 있으며, 1994년 그를 추모하는 '무영제'가 제정되었다.

    간략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