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원산 2021. 6. 20. 23:03

    《..거친파도가 유능한 사공을 만든다..》

    철학자 토인비의 책 "挑戰과 應戰"은 정말 의미심장한 책이다.

    토인비는 그 책에서 자연 조건이 좋은 환경에서는 인류 문명이 태어나지 않았고 거의 다 거친 환경, 가혹한 환경에서 이루어 졌음을 밝혀주고 있다.

    고대 문명의 발상지는 모두 광야 같은 척박하고 여건이 안 좋은 땅이었다.

    이집트 문명, 수메르 문명,  인도 문명, 긴데스 문명, 중국 문명이 그렇다.

    이집트 문명을 일으킨 민족은 아프리카 북쪽에서 수렵 생활을 하며 지내고 있던 부족 들이었다.

    지금부터 5~6천 년 전.

    강우(强雨) 전선이 북쪽으로 이전하게 되어 아프리카 북쪽이 모두 사막지대로 변하게 되자 부족은 세 부류로 나뉘게 되었다.

    그 자리에 남아서 그냥 그대로 살아간 부족... 그들은 소멸되고 말았다.

    북쪽으로 강우 전선을 따라 간 부족도 그곳에서 사라져 버렸다.

    그러나 맹수와 독사들이 우글거리는 나일강 지역으로 이주하여  농경과 목축, 어업으로 생활 방식을 바꾼 부족들이 찬란한 이집트 문명을 만들어 냈다.

    나일강의 범람 시기를 알아내기 위해 천문학과 태양력을 발달시켰다.

    나일강이 범람하였다가 물이 빠지면 온통 펄 밭이 된 토지를 나누기 위하여 幾(어찌기)何(어찌하)학, 측량술이 발달하였고, 범람을 막기 위해 제방술을 발달시켰다.

     도르래가 발명되고 축대를 쌓는 기술이 탁월 해졌다.
    그래서 불가사의의 피라미드, 거대 석조전을 만들어냈다.
    거친 환경이 찬란한 문화를 창조 해 낸 것이다.

    중국 문명도 마찬가지이다.
    중국에 유명한 두 강이 있다.

    양자강과 황하.

    양자강 유역은 기후가 온화하다.
    江도 범람하지 않아 그 주변 사람들은 살기 좋고 편안하였다.

    그러나 황하는 쿤룬산맥에서 발원하여 발해만으로 흐르고 있다.
    혹독한 추위로 겨울이면 얼어 붙어서 배가 다닐 수 없었다.
    해마다 범람하여 수많은 인명을 빼앗아 갔다.

    반복되는 자연 재해를 극복해야 했다.

    그런 거친 환경과 싸우다 보니 황하 문명이 발달하게 되었다.

    민족도 마찬가지이다.
     
    세계에서 가장 거친 환경에서 살아온 민족은 유대인이다.

    서기70년 7월 9일에 나라를 빼앗기고, 
    1948년 5월 14일 독립할 때까지 1900년 동안 
    이곳저곳 쫓겨 다니며 나라 없는 고통을 당해야 했다.

    심지어  독일에서는   유대인을 잡아서 사격장 표적으로 사용하기도 하였고, 총알 하나로 몇 명을 죽일 수 있는지 일렬로 세워놓고 유효 학살 실험을 하였다.

    히틀러는 유대인 600만 명을 학살하였다.

    유대인들을 반기는 곳은 지구상에는 아무곳도 없었다.
    가장 가혹한 환경 속에서 살았다.

    온 세계가 유대인을 박해 할 때 유대인을 품어 준 나라가 미국이었다.

    2차 대전 후 몰려드는 유대인들에게 미국은 허드슨 강변을 내주었다.

    험악하고 최악의 조건을 갖춘 거친 환경의 땅이었다.

    유대인들은 옹벽을 쌓아 허드슨강이 범람하는 것을 막았다.

    그리고 금융업을 시작하였다.

    지금 온 세계의 금융의 중심지가 된 월 스트리트 이야기다.

    그래서 New York을 Jew York이라 부르기도 하며 세계 유일의 유대 박물관이 이곳에 세워졌다.

    세계 문명을 꽃피운 민족이 유대인이 되었다.

    0.3% 밖에 안 되는 민족이 지금 세계를 지배하고 있다.

    유대인들은 긴 세월동안 척박한 환경속에서도 아름다운 긍정적 신념을 공유하고 살아오는 동안 거친환경을 이길 수 있는 DNA가 형성되어 있는것이다. 

    한 부자(富者)가 있었다.
    그 부자는 無人島 하나를 구입하였다.
    그리고 나무를 잘 심고 꽃도 여기저기 심어 아름다운 섬으로 만들었다.

    그리고 그가 좋아하는 토끼를 풀어 놓았다.
    시간이 지나면서 토끼들은 눈빛이 흐려지기 시작하였다.
    털에 윤기가 사라지면서 병난 토끼같이 보였다.
    드디어 시름시름 앓기 시작하였다.

    부자는 탄식을 하였다.

    '이렇게 좋은 환경에서 병이 나다니' 
    수의사를 불렀지만 고개를 저으면서 왜 그런지 모르겠다고 하고 돌아갔다.
     

    지혜로운 랍비를 찾아가 그 이유를 물었다.

    현자는 껄껄 웃으면서 말했다.

    “늑대를 같이 기르라”

    부자는 놀라서 물었다.

    토끼를 다 잡아 먹으면 어떻게 하느냐.?”

    랍비가 말했다
     
    “토끼의 병은 환경이 너무 좋아서 생긴병이다. 늑대 와 함께 기르면 늑대에 안 잡혀 먹히려고 힘차게 도망 다닐것이다. 눈빛이 빛나게 될것이다. 다리에 힘이 생기고 털에 윤기가 흐를 것이다.”

    그렇게 하였다. 
    토끼들은 몇 마리 잡혀 먹히기는 하였지만 모두가 건강하였다.

    우리 인간도 어려운 환경을 헤쳐 나온 사람이 보다 알찬 삶을 살아 갈 수 있다.

    거친 파도가 유능한 사공을 만드는 것이다.
              
                          {옮긴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