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하루

    원산 2021. 7. 27. 07:13

     

    오늘의 나는 내일보다 젊습니다




    17세의 한국 탁구 최연소 국가대표와
    58세의 룩셈부르크 최고령 국가대표선수의
    맞대결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펼쳐졌습니다.

    17세의 어린 나이에도 한국 여자 탁구의 에이스이자
    미래로 떠오른 탁구 신동 신유빈 선수와
    올림픽만 5번째 출전하는 니 시아리안 선수가
    그 주인공입니다.

    사실 이 두 선수의 만남은 처음이 아닙니다.
    4년 전, 스웨덴에서 두 선수는 처음 만나 대결을 펼쳤고
    그때는 니 시아리안 선수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이러한 사연으로 이 경기는 시작 전부터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7세트까지 진행되는 긴장감 넘치는
    경기가 이어졌으며 결국 승리는 41세의 나이 차이와
    이전의 패배를 딛고 일어선 신유빈 선수에게
    돌아갔습니다.

    그러나 승패를 떠나서 두 선수가 보여준
    높은 수준의 경기는 보는 이들에게
    많은 여운을 남겼습니다.

    특히 탁구는 빠른 판단력과 순발력이 중요한 종목임에도
    58세라는 나이가 무색하게 예리한 실력을 보여준
    백전노장 니 시아리안 선수는 많은 사람에게
    긍정적인 에너지와 용기를 주었습니다.

    신유빈 선수는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에서
    니 시아리안 선수에 관해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저희 엄마보다 나이가 많으신데
    정말 대단하시다는 말밖에 안 나오는 거 같아요.
    어려운 상대였지만, 그래도 같이 풀어나가면서
    좋은 경기를 했던 거 같아요."

    그리고 니 시아리안 선수도 인터뷰에서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신유빈 선수와 정말 좋은 경기를 했고,
    다시 만났는데 정신적으로 더 강해졌네요.
    그녀는 새로운 스타입니다."





    비록 경기에서 졌지만, 니 시아리안 선수는
    자신과 신유빈 선수를 향해서 말했습니다.

    "오늘의 나는 내일보다 젊습니다.
    계속 도전하세요. 즐기면서 하는 것도
    잊지 말고요."

    생각과 마음이 긍정적인 에너지와
    열정으로 가득 차 있다면 나이는 숫자일 뿐,
    더 이상 한계가 되지 않습니다.


    # 오늘의 명언
    뭔가를 할 수 없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것을 하는 사람이 있다.
    - 애런 코헨 -

    비밀댓글입니다
    희망의 글,,, 잘보고 갑니다,,,
    아침시간은 시원한 공기가 가득 합니다,,, 새들도 동물들도 아침에 많은일을 합니다,,,
    하루도 좋은날 오늘 되셔요,,
    폭염이 계속되니 심신이 지치고 힘들게 하루 하루를 보내네요..
    밤낮으로 에어컨을 틀어 놓고 지내니 안좋구나 하는 생각이 들고요..
    폭염에 숲길에서 트레킹을 하며 땀을 내니 실내만 있는거 보다 좋더고요..
    사랑하는 고은님!
    좋은아침입니다
    칠월 마지막 주 화요일 연일 폭염
    과 열대야가 계속되는 가운데 어
    느덧 이달도 나흘만을 남기고 있네요
    고운 걸음 해 주셔서.고맙습니다

    열대야에 잠 못 들진 않으셨는지요.
    전국 대부분이 폭염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도 무더운 날씨가 이어
    질 전망입니다.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에 오늘도 이
    렇게 함께 할수 있는 인연을 소중히
    여기며 늘 감사한 마음을 전합니다
    이어지는 연이은 폭염의 여름

    코로나 열대아에 운전조심들 하시고
    물자주 챙겨들 마셔야 합니다 진정되
    지 않는 코로나로 인해 생업에 많이
    위축 되었지만 작은것에 큰 인연 얻

    는 소즁한 하룻길이 되시길 두손 모
    아 봅니다 칠월일정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남은 며칠 알차게 보내시고
    다가오는 팔월을 여유롭게 맞이 하시
    기 바랍니다.~♡ 공4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