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원산 2021. 7. 29. 05:28

    "소인배는 "미안합니다" 🍒
              라는 말을 하지 못한다.

    남북전쟁이 한창일 때의 일이다.
    어느 날 작전 문제로 대통령과 참모총장 사이에 
    의견대립이 생겼다. 서로가 자기 작전이 낫다고 주장하며 
    한 치의 양보도 하려고 하지 않았다. 그러던 중 링컨이 
    자기 뜻대로 작전을 강행해 버렸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작전은 크게 실패하고 많은 사람들이 희생을 당했다. 
    링컨은 비서를 시켜서 화가 난 참모총장에게
    짧은 메모를 보내었다. 그 쪽지에는 "I am sorry."라고 
    쓰여져 있었다.
    참모총장이 그 메모를 받아 보고는 
    "이 멍청한 녀석!"이라고 욕을 해 버렸다. 
    비서가 그 소리를 듣고 아주 당황하며 돌아오니 
    링컨이 물었다.
    "그래, 참모총장이 뭐라고 말하던가?"
    비서는 주저주저하다가 사실대로 말했다
    "멍청한 녀석이라고 말했습니다."

    그 말을 들은 링컨은 화를 내기는 커녕 
    한 바탕 껄껄껄 웃더니 도리어 이렇게 말했다
    "그 사람, 사람 하나는 잘 보는구먼!"
    이 사람이 링컨이다.
    링컨이란 사람의 인간됨이 이렇게 컷다는 말이다.

    자기 잘못을 기꺼이 인정하고 정직하게 "미안합니다."
    라고 말하는 사람은 거물이다. 마음이 아주 큰 사람이다.
    잘못의 책임을 다른 사람에게 전가시키는 사람을 우리는
    소인배라고 부른다. 마음이 작은 소인배들은 
    절대로 " I am sorry" 라고 말하지 못한다. 
    당신 입에서 " 미안합니다" 라는 말이 
    쉽게 나오지 않으면 자신이 소인배라고 알아라.
    이 시대는 성공한 사람이 아니라 위인을 원하고 있다. 
    성공해야 위인이 아니다.
    인격에 감동을 주는 자가 위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