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원산 2021. 7. 29. 16:57

     

    도둑에게도 도리라는 게 있는가 ?

    누가 이런 명 문장을 썼는지 참으로 감탄 뒤에 또 감탄이다. 평생 내가 카톡으로 읽은중 최고 명문

    나쁜 위정자일수록 자주 천사 흉내를 낸다.
    그들은 왜 불의와 불법을 저지르면서 정의와 개혁을 들먹이는 걸까.
    그 의문을 풀어줄 열쇠가 ‘장자’ 도척 이야기에 있다.

    옛날 중국에 9000명의 도둑을 거느린 도척이 있었다. 어느 날 부하가 “도둑에게도 도(道)가 있느냐”고 묻자 도척이 말한다.
    “어찌 도가 없겠느냐?
    집 안에 무엇이 숨겨져 있는지 아는 것이 성(聖) 이고, 물건을 훔칠 때 앞장서는 것이 용(勇) 이며, 훔친 후 나중에 나오는 것이 의(義)이다.

    훔친 물건을 골고루 나누는 것이 인(仁)이고,
    그날의 일이 잘 될지 안 될지를 아는 것이 지(智) 이다.

    이 다섯 가지를 갖추지 않고서 큰 도둑이 될 수 있었던 자는 천하에 없다.”

    폐부를 찌르는 풍자가 아닌가, 그런데 내가 무릎을 친 대목은 그다음 구절이다. 도둑 수괴의 설명이 끝나자 장자는 명쾌한 해석을 덧붙인다.

    “이로써 살펴보면 물건을 훔치려는 도둑의 마음도 반드시 성인의 도에 의탁 한 후에야 실행할 수 있다.”

    좀도둑 정도라면 그저 물건만 열심히 훔치면 되지만 큰 도둑이 되려면 성인처럼 대의와 명분을 내세워야 한다는 것이다.
    악행을 제법 그럴싸하게 포장해야 더 많은 추종자를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그렇다.
    인디오(남미 인디언)들을 살육했던 스페인 정복자 들은 “하느님에게 영광을 !”이라고 외쳤다.

    독재자 히틀러는 ‘국민적’, ‘국민의’라는 표현을 입버릇처럼 사용했다.
    그의 군대는 ‘신이 우리와 함께 하신다’는 글귀가 새겨진 허리띠를 차고 이웃 나라들을 짓밟았다.

    인권을 말살한 무솔리니 역시 신을 대변하는 양심 으로 행세했고, 인민의 왕으로 군림한 마오쩌둥 의 좌우명은 ‘인민에게 봉사하라’였다.

    흔히 B급 정치인들은 큰도둑으로 불린다.
    사도(道)에 밝은 위정자 라면 도척이 말하는 다섯 가지 덕목쯤은 문제없을 듯싶다.

    쌀독에 든 쥐떼처럼 나라 곳간을 파먹는 비상한 재주는 ‘성’의 발현으로 손색이 없다. 그렇게 축나는 국가재정이 한 해 100조원을 웃돈다.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뒤 대통령이 선봉에 서서 K방역을 세계만방에 알린 것은 ‘용’의 실천이요,

    외국 수반들이 솔선한 백신 접종을 굳이 나중 으로 미룬 겸양지덕은 청사에 남을 ‘의’의 표상이다.

    한동안 블랙리스트의 유령이 떠돌더니 급기야 친여 세력이 정부와 공공 기관의 요직을 골고루 꿰찼다.

    노른자위 부동산은 권력층과 금배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사이좋게 나눠 가졌다. 이 모든 행위들은 먹잇감을 공평하게 나눠 먹는 ‘인’의 본보기였다.

    정파적 사건에 수사지휘 권을 상습 발동하고 반일 굿판으로 국민을 둘로 쪼갠 것은 자기 진영의 득실을 헤아릴 줄 아는 ‘지’의 완성이다.

    한국의 4류 정치인에게는 도적이 갖지 못한 하나가 더 있다. 자기 잘못을 남 탓으로 돌리고 악을 선으로 바꾸는 여섯 번째 내로남불 신공이다.

    신공은 이번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에서도 빛을 발한다. 자당의 비행으로 보궐선거에 들어갔으면 백번이라도 고개를 숙여야 옳다.

    여당은 거꾸로 행한다.
    ‘재·보궐선거에 원인 제공 을 했을 경우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당헌을 뜯어 고치더니 되레 야당에게 ‘적폐 몽둥이’를 휘두른다.
    적반하장이 따로 없다.

    도를 외치는 도둑떼가 준동하는 것은 국민이 그들의 입 놀림에 번번이 속아 넘어가기 때문이다.
    물론 속이는 자가 나쁘지만 속는 자도 그 못지않게 나쁘다.

    다수가 속으면 민주주의 는 도둑맞을 수밖에 없다.
    독재의 탄생도 말에 현혹 돼 부화뇌동하는 국민이 있기에 가능하다.

    위정자의 언변에 속지 않기란 어렵지만 방법이 없지 않다. 맹자는 “닭이 울면 부지런히 선한 일을 하는 사람은 순임금의 무리요.

    닭이 울면 부지런히 이익을 챙기는 사람은 도척의 무리”라면서 “
    둘의 차이는 그들이 행 하는 선과 이익 뿐”이라 고 말했다.

    성인과 도둑떼를 가르는 기준은 그들의 행동이라는 얘기다.

    자고로 거짓일수록 말이 곱고 화려한 법이다.
    그들의 입을 볼 것이 아니라 행동만을 바라봐야 한다.

    세 치 혀에 속으면
    대한민국은 온통 도둑의 소굴이 된다.

    여름 /
    청포도 같은 바다 파도치듯 영원히 살 것 같은 곳에 고요한 침묵이 ..
    인간이 만든 피조물이 인간을 지배하는 인간은 착각하고 망각하는 동물에 불과한 것인가
    인류역사의 최대의 넌센스,
    바다는 춤을 춘다
    *
    /서리꽃피는나무 poetcorner

    이 세상은 치유가 절실한 때입니다
    긴 세월 바닷가나 지금이나 이른아침부터 저녁까지 죽음과 질병, 위험에 직면한 인간들의 고통을 외면하지 마소서
    신이여 외면하지 마소서
    *
    /서리꽃피는나무 poetcorner
    시원한 오후시간되세요~~
    어느새 무더웠던 7월도 며칠을 남겨두지 않았네요..
    올해는 유독 찜통같은 무더위가 심신을 지치게 만드는군요..
    건강하시고 오늘도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