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거리<생활>

배디링 2020. 11. 27. 10:54

1. ‘해야만 한다는 생각을 버린다. 화가 났을 때 이건 있을 수 없는 일이야’ ‘그 사람이 나에게 최소한 이렇게 했어야만 해같은 비합리적인 생각을 하고 있진 않은지 점검한다. 세상에 있을 수 없는 일이란 없고 ‘..해야만 하는 사람도 없다. ‘내가 삼촌 뻘인데’ ‘내가 그 동안 부장님께 어떻게 했는데같은 생각도 자신의 기준일 뿐이다.

2. 극단적인 표현을 삼간다. “저 사람과는 끝이야!” “열 받아 미치겠어대신 기분이 좋지 않다고 말하자. 표현에 따라 기분도 바뀐다.

3.‘나 같으면 절대..’라는 가정은 하지 않는다. 엄밀히 말해 그 사람이 나 같이행동해야 한다는 근거는 없다. 그 사람 입장에선 또 다른 사정이 있을 수 있다.

4. 성악설을 믿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인간은 죄인일 뿐 아니라 누구나 불완전하다. 사람들이 가끔 부당해 보이는 게 당연하다고 받아들이자. ‘난 이런 거 못 참아라고 생각해 봤자 스트레스만 커진다.

5. 사람과 행동을 구별한다. 특정 행동 비판이 아니라 행위자 자체를 용서할 수 없는 나쁜 사람으로 규정함으로써 자신의 분노(또는 욕설과 폭력행사)를 정당화하려는 경향을 주의한다. 6. 오늘 낼 화를 내일로 미룬다. 흥분상태에선 실수를 하기 쉽다. 당장 화 내고 싶어도 일단 미뤄 둔다. 차분한 상태로 대응하는 게 언제나 더 이롭다.

7. 화를 내는 게 어떤 효용이 있는지 생각한다. 대부분의 경우 분노의 표출은 인간관계와 상황을 악화시킬 뿐이다. 화내봤자 얻는 게 없다고 생각되면 즉각 단념한다.

8. 3자에게 화풀이하지 않는다. 화가 났을 때는 괜히 타인에게 화풀이함으로써 갈등을 2배로 키우기 쉽다. ‘난 화가 났으니까 이래도 된다고 생각하는 순간 외톨이가 된다.

9. 좋았던 기억을 떠올린다. 어떤 사람에게 화가 났을 때 그 사람과 즐거웠던 추억을 떠올리고 그 기억에 몰두함으로써 나쁜 기억을 몰아내려고 노력한다.

10. 남의 일처럼 생각한다. 내가 주인공인 드라마를 보는 기분으로 한 발 떨어져 생각하면 비극적인 상황도 낭만적이거나 코믹하게 느껴진다.

 

-좋은 글 중에서-

 

 

 

 

당신이 머문자리는 아름답습니다

이공간은 주인이 따로없는 회원님 모두가 주인인 공간입니다. 아름다운 글과 멋진 선율이 어울어진 행복과 사랑이 넘치는 곳, 머문님들 모두 기쁨과 행복이 넘치고 미소 가득한 시간들 속에 멋

cafe.daum.net

 

나무에 달려 있는 곱게 물든 빨간 단풍을 보면 모두가 감탄을 하지만 그것이 땅에 떨어져서 쓰레기로 변하면 사람의 마음은 바뀐다 어제까지만 해도 좋은 것이었는데 오늘 바라보면 나쁜 것이 되었고 귀찮은 것으로 변해 있다 다만 보이는 시기에 따라서 좋은 것이 되기도 나쁜 것이 되기도 하는 것이 바로 사람이 말하는 의인과 악인이다 그 마음에는 어떤 생각이 자리하고 있는지 조차 모르면서 다만 곱게 물든 단풍 잎을 보면서 의인이라고 말하고 있다 마음은 다른 남자를 생각하면서 함께 살고 있어 의무를 다하면 보기에는 좋다 마음을 볼 수 없는 사람에게서는 아주 착한 아내가 될 수 있어도 만약 그 마음을 다 보고 있다면 결코 그렇치 못하다 마음을 보고 있다 생각해 보라 의무를 다하기 위해 애쓰는 사람과 조금 부족할지라도 온전하게 마음을 주고자 하는 사람중에 누구를 칭찬하겠는가 따뜻한 하루 되시길 바라며 순수천사 ▶클릭하시고 원본 보시러 오세요. ♬배경음악: Saint Sa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