淸道 꽃피는 고향에 시

淸道 꽃피는 고향에 시 꿈 새희망 所願成就 사랑 행복 人間論理는 등불이며 길입니다.

뜸 북새 고향은

댓글 71

6. 시가있는꽃망울피는만포. 수필

2015. 7. 22.

 

 

                                                                                                                         가평 남이섬 별장

 

                                                                                                     남이섬 남이 나라 남이장군 호수

                                                                                                                               남이섬 정원

 

                                                                                                    남이섬 갈대와 어우러진 들꽃들

 

                                                                                                                           카메라 야시카 갈대와 들꽃

 

 

 

                                                                                                            카메라 야시카 갈대숲 들꽃

뜸 북새 고향은 북새와 시인이 재 철  저작권 2015. 7. 22. 수 20. 50

 

논 고랑에 샘물이 졸졸흐르는 논 안의 벼가 자라는

논 고랑의 뜸 북새는 잡 풀로 둥지를 틈니다 틈 북새 틈 북

 

사월이오면 사랑 노래 불러요 우리 아기 잠자리 만들려

어디서인가 날아와 논 뚝 아래 웅덩이 샘물흐르는 돌다리

 

웅덩이의 빨간 벼슬을 달고 우렁 우렁이 숨어라

우렁 껍질 쪼아 논에서 만찬을 즐기고 뜸 북새 알 깨 면

 

날아가리 서쪽에서 서쪽새가 고향이 어디냐고 묻길래

서쪽 서쪽 고개 넘어 뜸 북 뜸 북이 고향이라네 논 두렁

 

뚝의 쪽제비가 누런 꼬리를 길게 늘여 틈 북이 고향은

우리집이지 그러자 부엉 부엉 올 빼미가 달 빛의 날게을

 

퍼드덕 거리더니 쪽제비야 부엉이 눈빛은 쪽제비을 먹이로

쪼으러 날개펴 어둠을 가르고 쪽쪽새 동이 틀 무렵 쪽쪽 논 두렁의

 

뜸 북새 알 깨어나 뜸 북새 다섯 식구 대리고 동산의

풀 숲으로 쪼르르  오랜 세월 보이지 않는 뜸 북새 그리워 뜸 북*

 

(안녕 하세요 한 동안 시골로 피서를 갔었습니다 변함 없이 찾아주시는 블로그 친우 우정 감사드립니다)

'6. 시가있는꽃망울피는만포. 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가 삼칸 풀 향기  (24) 2015.08.03
나를 다스린 다는 것은  (18) 2015.07.28
뜸북새와 마음수   (37) 2015.07.26
뜸 북새 고향은  (71) 2015.07.22
시원한 바다 바캉스  (68) 2015.07.10
농수로는 풍년 기약  (149) 2015.07.04
인생은 폭풍의 언덕에 살고있다  (0) 2015.07.04
이승에서 영혼으로  (0) 2015.0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