淸道 꽃피는 고향에 시

淸道 꽃피는 고향에 시 꿈 새희망 所願成就 사랑 행복 人間論理는 등불이며 길입니다.

초가 삼칸 풀 향기

댓글 24

6. 시가있는꽃망울피는만포. 수필

2015. 8. 3.

 

초가 삼칸 풀 향기초가 삼칸의 靑龍이 재 철 시

 

그림그려 지워져 가는

푸른 강물의 뗏목 노젓던 사공

물속의 흐름 강건너 메밀꽃 피는

 

붉은 화전밭 언덕의 숨을 쉬면

벼랑끝 자락 물소리 길게 흐르는

강줄기 푸르러  옹기 종기 비틀어진

 

갈대 지붕 소나무 석가래 

처마 자락의 칡줄기의 매달린

노란 옥수수 대롱 대롱 초가집

 

풀향기 싸리 울타리에 피어 있는

수세미 호박꽃에 날으는 왕벌 주인

인적 드물어 병풍 펼펴 그림 그려 산천 풍경*****

 

 

                                                                                            지금은 볼 수 없는 옛 돌담 장소 비공개

                                                                                    맑고 깔끔하게 흐르는 수원 지동 시장 냇물

 

                                                                                                               한 여름의 정열의 장미꽃

 

                                                                                                                               만발 돈 나물

                                                     어머머 꽃이름을 잃었네요 친우 여러분 

                                                                                                      산 자락의 네 잎 클로버 반지꽃

 

                                                                                                         씨 받이 대파 여러분 아시죠

 

                                                                                  자연이 주는 보라꽃 이보다 아름다움 있으리오

 

                                                                                      한점 부끄러움 없는 망개꽃 호랑나비 사랑

                                                                                                                  그 시절이 그리운 강변

다음 블로그 친우 여러분 오랫만의 제가 아끼던 카메라 사진 공개 합니다*

'6. 시가있는꽃망울피는만포. 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를 이렇게 다스려 두달랑  (90) 2015.08.11
그 시대는 머믈어 주오  (35) 2015.08.08
어머니 모습이 그리워 눈물 흘리어  (46) 2015.08.05
초가 삼칸 풀 향기  (24) 2015.08.03
나를 다스린 다는 것은  (18) 2015.07.28
뜸북새와 마음수   (37) 2015.07.26
뜸 북새 고향은  (71) 2015.07.22
시원한 바다 바캉스  (68) 2015.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