淸道 꽃피는 고향에 시

淸道 꽃피는 고향에 시 꿈 새희망 所願成就 사랑 행복 人間論理는 등불이며 길입니다.

금 도끼 산신령 할아버지

댓글 206

淸道 꽃피는 고향에 시

2020. 6. 8.

금 도끼 산신령 할아버지/호박꽃 인생론 작

 

1

인간은 잘못을 저지르고 그 잘 못의 대하여

자신이 알지 못 한다.

인간의 뇌 파는 태어나기 전 검은 코일이

감기지 않아야 한다.

뇌 쇠포의 두뇌는 허공의 공이다.

하늘에서 삼백육십오개의

철통문을 통과 하는 과정에 인간으로 태어날-때

 

2

수천의 자연의 식물의 생명에서

검은 귀신으로 할 것인가 과정에 뇌 파 형성은

신과 내통하는 뇌 파는 빛 하나만 감아서 굴리었다면

우주 허공에서 감기는 삼백일 형성 과정에 뇌 세포

 

파일을 더하는 검은 뇌 파 하나을 더 가지게 된다.

그것이 거짓으로 숨기는 검은 마귀로

밝은곳을 실어 하고 어두운 검게 그을린 곳으로

 

동물은 먹이을 잡으면 그 결과이다. 인간에게는

성공뒤에는 어떠한 것이 있었는가

검은 뇌 파인가 빛의 광채인가을

산신령 할버지는

묻는다 금 도끼가 네것이냐

 

빛의 광채가 나는 금 도끼을 번쩍들어 보인다.

이 금 도끼가 네 것이냐 크게 소리내어 묻는다.

누구의 것인가 물을 때 나무꾼은 산신 할아버지

나무꾼은 아님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럼 누구의 것이냐 산신령 할아버지

다시 물어 본다.

 

이 때에 제자는 소인의 것이 아니며

하늘의 빛으로 만인의 것으로

빛의 도끼는 누구의 소유도 아니며

인류의 빛으로 비치는 금 도끼 입니다.

하고 답하였다.

이렇게 대답 하자

산신령 할아버지는 기다란 수염 쓰다듬으며

허허 웃으며 거울 두개을 비치며

너에게 천리경 눈안구을 넣어 주리라.

그 러자 나무꾼 눈안에서

천국이 보이고 뇌 세포는 하늘과 통하는

빛이 비치며 천국이 한눈에 보였다.

 

4

전자는 천국에서 인간을 내릴 때 에

뇌 에 하나의 광채을 담아 두었다면

인간은 거짓 말로 숨기는 마귀가 있다.

어떠한 사람도 검은 귀신은 숨겨져 있으며

허공에 지상 어디든 있다.

능통한 거짓 말 쟁이는 꺼리김 없이

자연스럽게 자신의 뇌 을 검은 먹물로

그린다.

 

서투른 검은 거짓 말은 들통이 날가 전전

긍긍하다 금 도끼 빛으로 밝혀져 하늘에서 내린

하얀 금 가락지을 양손에 체인 한다.

 

5

검은 뇌 는 수년동안 쌓인 거짓이

탄로 날까 두려워 한 나머지 하얗게 변하여

안색에 나타나며. 동물이나 인간은 맛있는

음식을 먹고는 반드시 뒷간에서 변으로 내린다.

이것은 그누도 달리 변명할 수 없다.

 

인간이 출세을 하기 위하여 일생을 노력 하여

부산 시장이 되기 까지 그 얼마나 노력하며

꿈꾸었는가

그 것이 어찌 자신의 것인가 만인의 상징이다.

그 러나 생명의 뇌 형성 과정에서 나쁜 습성을

버리지 못 하여

인간 답지 못 한 행동은 그 것이 만인을

 

속이고 우러러 보게 하였다면

어떠한 현혹의 동정으로

하여서는 아니된다. 그 찌거기인

똥을 털어 내어야 비로서

바르게 만인이 바라 볼 것이다.

관념상 인정 함으로써. 우주공안에서

지상 그대로의

인류의 전혀 다른 지구를 설명할 수 있다.

 

6

칸드가 위대한 것은 이 같은 점을 빛과

그림자을 밝힌데 있다.

인간은 전체의 사건은 이대로

순간 시각 차이다. 그 다음에

인간의 뇌 파 영혼 하나는 천국

그속에 넣어두었다는 설은

10개월 형성 과정으로 인간은

그 같 음을 모르리라

 

인류 역사가 시작 되면서 수 많은 위정자는

무수한 인간의

생명을 짓밟으며 인간의 뇌 파위에

머리 카락을 잘라 불사르렀다는 것을

하늘에 제우신 산신령 님은 간과 하지 않는다.

 

기억하여야 한다. 인간이 먹고 출세 하여

떨어진 똥을 글거 내어 밭고랑 거름으로

던지므로써 비로서 향기로운 과일이 맺혀진다.

송사리는 맑은 냇물을 거슬러 고향의 산천을 바라 본다.

 

7

인간은 저녘 해가 서산으로 내려

갈때 마다 우리의

생명은 하늘의 숨겨 놓은 하나의

영혼으로 한 발자국식

다가서 가고 있다.

 

삶을 살아가면서 우리들은 가난으로

노력하는 과정에 세월은 바람 같이

흘러가며 인간은 잘 살려고

발 버둥 칠 수 밖에 없는데 우리는

마음속에 샘으로 솟구치는 생존을 위한

샘물이 무한이 솟 구쳐 넘쳐 흐른다.

 

뇌 파는 우리의 귀의 대고 속삭인다.

그렇다면 현명한 처 인간의 처세술은

새롭게 추구하는 즐거움이다.

 

그 것은 현재만이 존재하며

그 외는

바람에 흐르는 세월의 시간에

지나지 않기에 그렇다.

그렇기에 현재만을

즐기는 것의 목적으로 하는것은

가장 어리석은 짓으로 오래전 영국.

미국. 선진국에서

첩보 미인계로 사용하던 여치.

뀌뚜라미 날게로 두다리 떨며

카바레 트로트1.부르스 2.지루박

3. 탱고 4. 왈즈 연구하여

만든 서양 춤.

 

8

그 것의 인류는 춤추며

도시에서 농촌. 어촌으로 급성으로

나라안은 어디서나 마시고 뱅뱅 돌아가는

다람쥐 춤을 추었다.

이같은 어리석음은 하늘은

보다 못 하여 공기속에

코로나 바이러스을 세계로 전파하여

지속적으로 귀중한 생명을 빼앗아 가고 있다.

 

인류 인간들은 지나친 물질 위주로

이웃을 사랑하라 인류의 순항을

하늘의 노하로 인류의 재앙에

인간은 운동이라는

춤추는 세계는 스스로 살아가는

어리석음을 저지르지 않는

서양 춤추는 집합 장소 패쇠 허가

취소. 감시 체제로.

 

하나 님께 용서의 기도을 하여야 한다.

왜냐 하면 서양 춤가르키는 제비족은

가정을 파괴하고

국가 경제의 어떠한 성장이 되지않는

허가 아닌 비밀 집합 장소 이곳 이백평 넘은

서울시장 내 저기에도 있다. 한곳의 천명이상 공기가

통할리 없는 어둠속에서 검은 마귀는

이순간에도 인간이 쌓아 놓은 탑의

삶을 무로 돌아가 꿈. 희망. 성공. 행복.

경제을 송두리체 녹여버리는 것은 결코 바르게 할 가치가.....

 

 

 

 

 

 

 

 

 

 

 

 

 

'淸道 꽃피는 고향에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부와 새우의 일생  (248) 2020.07.04
네가 살으면 나는 죽으리  (124) 2020.06.25
달구지 도는 언덕  (98) 2020.06.23
금 도끼 산신령 할아버지  (206) 2020.06.08
당신의 목표는 그 곳에 있다  (188) 2020.05.16
인생의 허공에 대하여  (26) 2020.05.14
허공을 손안으로  (27) 2020.05.10
인생은 진흙 속으로  (38) 2020.0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