淸道 꽃피는 고향에 시

淸道 꽃피는 고향에 시 꿈 새희망 所願成就 사랑 행복 人間論理는 등불이며 길입니다.

4월은 사랑안고

댓글 186

淸道 꽃피는 고향에 시

2021. 4. 2.

                                    사월은 사랑안고/淸道 꽃피는 고향에 시"수필칼럼 人生論者

 

                                    꽃피는 계절
                                    4월 이라
                                    사월은 잔인하다
                                    꽃만발하여 벌과
                                    나비는 사랑하다
                                    꽃속의 같혀가는길
                               

                                    꽃술의 묻혀
                                    이생명 늘어진다 하여도
                                    사랑하다 허공을 감아
                                    어떤꽃이 향기로운지
                                    날게펴 꽃위에 날으어
                                    꽃향기에 취하여
 

                                    날게 접어 꽃위에
                                    사랑으로 울다가
                                    꽃속의 떨어져
                                    사랑의 아픔은
                                    사월속의 흐르는
                                    물위에 사랑안고

 

4월에 홍매화꽃

'淸道 꽃피는 고향에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국과 이승  (32) 2021.05.12
사람의 뇌 파는 원죄  (161) 2021.05.04
인간의 형체는  (124) 2021.04.28
4월은 사랑안고  (186) 2021.04.02
하늘은 바람신을 만들지 않았다  (568) 2021.02.13
어부와 새우의 일생  (293) 2021.01.26
처세술 人生은 우주을 돌려  (186) 2021.01.20
위대한 여인들의 눈물  (166) 2021.0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