錦佛 천국의 꽃

錦佛 천국의 꽃으로 개명 합니다. 人間 論理 창작 수작으로 지난 10여 년 독자자분의 많은 성원의 감사합니다. 여기에 오시는 분께서는 所願成就합니다. 地上 生命의 論理는 人間은 사람으로써 가치있게 살아야 합니다. 꿈. 희망. 성공 사랑 행복이 있습니다다.

인간은 저승의 차표을 가지고 왔다

댓글 139

淸道 천국의 꽃

2021. 12. 24.

인간은 저승의 차표을 가지고 왔다:"淸道 천국의 꽃 人生 論理 칼럼 수작

 

 

 

 

1.수수깨끼 천공 생물학

淸道 인생 논리의 문제는 내세의 미생(迷生)물이었던

生命體로 태어날 수 있는가에 功에서 인간으로

根本은 어디의 있을까 우주과학으로도 풀 수 없는

이러한 수수깨끼을 天功 生物學的 측면만이 아닌더욱

깊이있는 그것의 宇周科學을 포함한 自然法則의 근거를 들어서

1.우주 2.화성 3.목성 4.금성 5. 토성 6.칠성별 7.은하수 별하는

8.은하수 하늘 9.은하수 원들레 10.천국의 원둘례 11.천국의 원의 은하수가 있다.

그 어느 우주과학 인생 철학의 첨단 논리에도알 수 없었던 人間이 태어나며 죽음의

대하여 흴날하게 나타게 하는것은

天地自然의한 조화이다.

이렇게 나열한다면 이러한 논리에 대하여 조금도의심할 여지가 없다.

그렇다면 우주의 은하계는 별들의 생명들로 가득차 있다는것이다.

기탄없는 증거로 제시하면 우주는 무생이 아니며 지구의 인간과

공존하여 왔다는것이 당연한 은하수 별들 즉 天國의 꽃들이 生物의

유생물질(有生物秩意)우주의 조화로 인하여

主長-성질의 변화 의하여 유전자가 우주공안의 수 없는 눈빛 날게로

보이지않는 회오리 소용돌이 속에서 태양계의 발생하는 홉수로 태양열의

의하여 태워지면서 공으로 발사하는 1.적색 2.흑색 3.청색 4.백색 5.노랑색

6.오색의 빛은 바람을 타고 7.지구로 발생하는 생명의 줄기로 8.인간이 먹고 살아가는

9.액체의 씰이며 10.남성 유전자에서 11.여성 씰과 혼합 12.생명이 발생 13.인간으로 태어난다 14.인간이다에서 15.인권을 가진 사람이다.

淸道-人生 論理는실존 하는것이다.

1.은하계별 2.우주 3.태양열 3.오색의 빛 4.생명의 실체 5.유전자의 하여

6.인간은 남 여로 구분되어 人間은 小宇周 이다 8.人間 論理로 확인이 되었다.

9.인간은 사망 한다 . 10.십상 팔구 11.죽은 후 원으로 간다 12.십이 지상 빛

13.어둠속으로 떨어진다 14.천도 제로 영생한다. 15.神仙이 된다 16.鬼神이 된다.

17.어느종파에서도 죽은자가 천국으로 환생하기을 바라며 기도식을 한다.

 

 

 

 

 

 

 

 

 

2.우주 은하수계의 별들의 신들림

17.동물이된다. 18.회로의 수십억의 벌례가 되기도 하지만

19.다시태어 나기을 모래알 같다. 20.생명은 우주와 같다.

21.인간으로 태어난 인간은 22.혜일수 없는 수없는 은하수 별이 되면 23.천국이면

24.부딪쳐 다시 태양 열로 태워져 빛으로 발산 한다.

인간으로 태어 나는것은 은하수 별들속의 신비의 제우신의의하여

생명의 우주 태양계의의하여 오색으로 지구로 발사하는 빛의하여

淸道-태양계 즉 남성의의한 씰의 유전자 색소로 여성의 우주의공에서

태어났다. 생명은 기계가 아니며 로보트도 아니다. 인간은 어느 동물보다

어떠한것도 회전할 수 있는 두뇌 작용의 필수적 존재이다.

인간은 두뇌 작용의 지혜로운 분석을하여

자신의기원의 그 자체를 하나의 존재로 중대한 변화을 일으킬 수 있다.

主長-종교적 창조가아닌 1.신비을 이끌어내는 2.뇌기능이 발생 3. 무(無)에서

2.타을 초월한 생각 3.사물로 도안으로 4.만들어낸다 5.실존으로 생동 시킨다.6.세계적으로

7 인정받는다.8.말하자면 9.뇌세포 줄기에서 10.현실적으로 나타나게 한다. 11.인간은 처음부터

존재하려 하지 않았다. 12.그것은 나라는 존재는 지금부터다.

1·3.나는처음 어디서 부터인가 14.현재와 나 15.나는 천지인 현재 여기에 있다.

淸道-나는 현재 존재하고 있다는것은 본래 은하수 별들 속에서부터 잠재하고 있었으며

實體의 要素로 서서히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그것은자신이 변화을 일으키는 생명으로서 싹틔우는 순이돋아나는 순리에서

생명은지구상의 존재며 능동적이라는할 수 있다.

인간은 손이다을 수 없는 은하수 은하의 태양계의 질량의 400만 배에 달하는 붉은홀인 룡의괴물이 그안의있다고 생각을 하였으나

그속에서붉은룡이 400만 배럴의 떨어진 거리에서 빛나는

 

 

 

 

 

 

 

 

 

3.은하계의 .검붉은 룡트림

열거하는 뜨거운 가스 기포를 발견했고 그의 팀은 검붉은 룡트림의

흉체가 그 안으로 파고들어 거품을 부풀렸다고 제트의 이 두 가지의

잔여 효과는 제트가 분자 가스에 영향을 미친다우리의 중심 붉은룡은

백만 년 동안 최소 100만 배의 광도를 보였으며 제트가 은하계 후광을

뚫기에 충분했고 이전에 허블과 다른 망원경이 관측한 결과 우리 은하계의 붉은 룡트림의 별들이

약 200만~400만 년 전에 폭발했다는 증거가 발견됐다.

그것은 감마선으로 빛나는 우리 은하계의 위로 우뚝 솟은 거대한 한 쌍의 거품을 생성할 만큼

충분히 강력했고 그들은 위성계의해 2020년에 완전히 매핑된 X선 거품으로 둘러싸여 있고

붉은 자외선 스펙트럼은 팽창 속도와

풍선 엽의 구성을 측정하는 데 사용되었으며 나중에 붉은룡의 불빛으로 폭발하여 강력한

은하계 중심에서 약 200000광 년 떨어진 곳에있는 마젤란 흐름이라고 불리는 기체구조에 불을 붙였다는 것을 발견했고

그 사건으로부터 가스는 오늘도 빛나고 있다.

그 별들의 조각들은 우주 태양계의 유리조각으로 부서져 떨어져

불소지계로 태양의 오색 빛으로 별들은 지구로 찬란하게 비쳐지는 것이다.

인간은 지구상에 태어나면서 미개인 시대부터 이르기까지 나타는 개인적으로

가는 개별화의 능동적을 부여한 생명의 에너지다 우라는 무생에서 지구상에서

있었던 것이다.

主長-佛家에서는 부처 님은 인도의 왕자로서 서민을 시찰하다가

배곱 품의 굶주린 백성을 바라보고

왕은 이 날 온 성안을 천인의 궁전처럼 꾸미고 하인과 사환들도 모두 새 옷을 입고 향과 화환으로 몸을 장식하고 궁전 안에 모였다.

왕이 일할 장소에는 천 개의 쟁기를 붙들어 매어두었다. 왕은 금으로 장식한 쟁기를 가지고, 대신은 백여덟 개보다

한 개가 적은 은으로 만든 쟁기를 가졌다. 왕이 쟁기를 몰고 나가자 다른 모든 사람도 일을 시작했다. 여기서 왕은 자신의

큰 영화를 느꼈다.

그때 그 들에 있는 모든 농부들은 발가숭이로 고생하면서 소에 보습을 매어 밭을 가는데 소가 늦으면 때때로 고삐를 후려쳤다. 해가 길고 날이 뜨거워 헐떡거리고 땀을 흘리며 사람과 소가 다 고달파서 주리고 목말라했다. 태자는 보습을 끄는 소가 피로할 대로 피로한데 또 채찍으로 얻어맞고 멍에에 목이 졸린 채 고삐로 코를 꿰여 피가 흘러내리고 가죽과 살이 터지는 것을 보았다. 또 농부도 몸이 수척해 뼈만 남아 있었으며 햇볕에 등이 타서 발가숭이 몸이 먼지와 흙투성이로 되어 있는 것을 보았다. 그리고 보습에 흙이 패여 뒤집히자 벌레들이 나왔으며 사람과 보습이 지나간 뒤에는 뭇 새들이 날아와 서로 다투며 그 벌레들을 쪼아먹는 것을 보았다. 태자는 이것을 보고 나서 크게 걱정하고 근심하기를 마치 사람들이 자기의 친족이 얽매임을 당했을 때에 큰 걱정과 근심을 내듯이 태자가 그것들을 불쌍히 여김도 또한 이와 같았다.

 

 

 

 

 

 

 

 

4.싯다르카 12살떄의 깨달음의 고행

태자는 결국 자신의 애마 칸타타를 타고 파종제 자리를 빠져나와서 깊은 숲으로 들어갔고, 칸타타에서 내려서 숲을

조용히 거닐면서 "이러한 고통을 해결할 방법은 없단 말이냐"라며 잠부나무 아래에 앉아 선정에 빠져 고민했다.

왕과 신하들이 싯다르타 태자가 사라졌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은 조금 시간이 지난 뒤의 일이었다.[28] 이게 싯다르타가

열두 살 소년일 때의 일이다.[29]인도 태자의 왕은 모든 것을 내려 놓고 인도의 흔한 보릿 수 나무아래 6년을 먹지않고

수행을 하였다.부처 는 수행 중 깨달음을 가지고

고행림에서 싯다르타는 다시금 고행에 들어갔다. 어떤 스승에 의지한 것도 아니었고 자신의 의지에 따른 고행이었다.

이 고행림에서 싯다르타는 6년을 수행했다고 전해진다. 말 그대로 먹고 자는 것도 잊은, 인간이기를

포기한 것 같은 고행이었다. 훗날 석가모니 부처는 제자들 앞에서 "나만큼 고행한 자는 없다."고 말하고 있을 정도.였다

부처는 살아서 고행함을서 사(死)함이 죽은것이 아니며

죽음으로서 영생한것은 그를 부처의 윤회로 불가에서 승배함으로서

윤회 한것이다. 그것은 살아있을 때의 영화을 버리고 중생을 위하여 고난의 고행하였다.

그가 사(死)하였으나 생명으로 다시 왔다을 우리가 승배함으로서 살아있음으로 윤회하다.

우리의 인간은 부처의 윤회을 바라보며 자신을 깨트려야할 때 다.

 

 

 

 

 

 

 

5.커다란 불행과 절망을 통하여

淸道-우리는 바라보아야 하는것은 세계가 코로나 19악성 역병으로

수많은 사람들의 생명이 하루에도 수만이 죽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죄인이다 역시 큰 고뇌의 은하수의 별들끼리 부딪쳐 부서져

별들의 가스를 분출하여 태양계로 떨어지는것과 같다.

인간은 새로운

사람이되는 과정으로 죄지은자 양심의 가책의 원인은

그의 하루속의 죽어 가는 생명의 보상을 하려하며

나라는 가상은 나와의 관련 여부 코로나 19역병으로

무서운 무연지물 간주되어. 과연 신은 존재하는가

코로나 19 악성 역병이 소멸되기을 원하는

오늘의 人生 論理 작가다 쾨테는 (파우스트)에서 그 에첸의 입을 빌려

커다란 불행과 절망을 통하여 우리의 모습을 통찰하는것은 매우 훌륭하다.

그레에 첸의 말의 사리에 이르는 제2의 과정 .즉 전 세계의 고뇌를 통찰하며

자신의 일체의 중생에게 그 고뇌를 한몸의 걸머지는것이 아니며

누구나 스스로 고뇌를 맛보았기의 깨달음은 불가만이ㅡ아닌

主長-우주의 은하수계로부터 별들끼리 부딪쳐 붉은 룡트림의 가스을 분출

내뿜어 별들의 조각들이 태양계의 빛으로 발산화여 지구로 비쳐지는

오색의 빛 도의 공기가 오염되었다. 그것은 공기속의 신(神)들림이다.

어떠한 종파에서던 신(神)은 없다고 설파 하였다, 그들은 천지인(天地人)

우주공속의 신들림이 없다. 하여도 신들림이 없으면 공공(功功)의 논리를 쓸 수 없다.

그 체험은 글 쓰려면 온전신이 아프며 고통스럽다. 그것을

이기고 글을 지속쓰면 아픈것이 사라지고 공공(功功)우주신선들과 대화을 한다.

공기(功氣)는 공기만이 아니다. 인간이 숨을 쉴수 있는 산소다.

이를 사람이 살아가는 숨울쉬는 공기로서 신이라 아니할 수 있는가

이는 신들림은 공기로 생명의 신(神)으로 승배하여도 조금도 손색이 없는것이다.

자신의 마음을 정화하고 하늘을 숭배(崧倍)하며 공기을 생명과 같이하면

코로나 19역병도 물러갈 것이다.

 

*수작 저작권 위작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