錦佛 천국의 꽃

錦佛 천국의 꽃으로 개명 합니다. 人間 論理 창작 수작으로 지난 10여 년 독자자분의 많은 성원의 감사합니다. 여기에 오시는 분께서는 所願成就합니다. 地上 生命의 論理는 人間은 사람으로써 가치있게 살아야 합니다. 꿈. 희망. 성공 사랑 행복이 있습니다다.

사(死)후 환생의 룡 트림

댓글 390

淸道 천국의 꽃

2022. 4. 9.

사(死)후 환생의 룡트림":淸道 천국의 꽃 人生 論理 수작가 칼럼/마지막 회

 

정신장애자 우울증자 미성년자에게는 이상적 글이있으므로 성인과 같이 읽으시고 감상 댓글은 종교적 비평은

즉시 삭제하지만 그대의 블로그의 댓글이 모두 삭제되며 운영의 제한이 있으므로 보시고 의견이 상대성이면 

읽지 마시고 방문을 삼가하시기 바랍니다.글 수정 중 입니다. 감사합니다.

 

 

 

 

 

 

 

 

1.우주의 공(功)은 공이 아니다.

인류인간의 물리학자와 佛敎의 종교계 學者는 人間의 마음을 비운다는 것은 공이라고 말을한다.

人間 論理 저자 淸道 천국의 꽃 저자는 35년 의 일생을 물리학의 공에서 인간이 세상의 태어나는 과정과 이유의의하여

천주교 기독교 불교 역학 철학 역사적 전통 문화을 연구하며 실체을 보아온 체험으로 확신 한다면“

하늘 우주을 비유하면서 공(功)이란 마음을 비운다로 佛家는 가르킴을 하였다면 저자는 이렇게 주관 한다.

우주 하늘은 공이 아니다.

힘주어 말할 수 있다. 인류의 인간이 살아가는 무한한 공간은 공속(功)의 1.파동이 있다.

2.물리학이냐 3.의학적인가는 우주과학으로 할 수있는것은 .2021년 2월부터 전 세계를 휩쓸은 코로나 19 인간의

생명을 수십만을 빼앗아 갔는가 하면 다시 오미크론의 전파 전염이 공기속의 파동의 세균으로

2022년 4월 9일(土)현재 글쓰는 이순간까지 인류의 인간을 공포의 떨게하고 있는것이다.

어느 물리학이나 의학적 또는 종교계에서 공(功)은 아니다로 파고를 달리하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공은 원이다 원의 둘래는 전자파가 돌고있는 것이다.

이 전자파는 인간의 뇌파에는 뇌 세포와 같은 것으로 뇌속의 파고가 있는것을

가르키는 것이다.그것은 자연 현상으로 陽과 陰의 변하을 인간은 알수 있는것이다.

태양의+빛은 물질을 생성하게 한다면 음(陰)土에서 물질의 형상을 일으킨다.

이원리는 인간이 사(死)하면 다시 상생한다는 원리를 말하는 것이다.

죽음의 에너지는 사라지는것이 아니다.죽음은 양(陽)의하여 발하며 음(陰)은

형성하는 과정이다.물리학으로 나타나는 것이다 라고 나타나는 형상 이라면 이와 같은

논리는 인간이 죽으면 환생 한다는것은 미신이 아니다를 말하는 것이다.

공속의 원은 빛의 에너지로 사(死)하면 정해진 위치로 이동하게 되는것이다.

인간의 죽으면 自身이 죽었다는 것을 알고있다. 의학적으로 전자의 밝힌바 있다.그것이 영혼이다.

이러한 논리학을 타종파에서는 미신이다는 허구가 아님을 말하는 것이다.

우주공속의 전자파는 양(陽)의 파고의 순차는 음(陰)은 홉수 하는 과정에서 공속의 원의 파고는

움직임의 형성과정에 파고는 인간 두뇌로 과학적인 파고을 벗어난 파장은 380nm ~770nm으로

이상학으로 인간은 첨단 과학으로도 파동을 볼 수 없으며 들을 수 없다.

 

 

 

 

 

 

 

 

2.人生 論理의 전제

인간학의 논리는 일생 동안 5/1은 가시 광선으로 아픔으로 고통을 받으며"

3/2는 영감으로 죽어 있는것과 같이 잠을자는 것이다. 나머지 3/3으로 인생을 살아가는 것이다.

나머지 5/4는 죽음을 향하여 살아가는 것이다. 저자의 글은 이렇게 논리 한다면

조선은 경복궁을 왕(王)터로 정한것을 멀지않으며 가차운 곳도 아닌 한강의

룡(龍)트림으로 팔당의 물을 동방으로 여의주를 물고있는 형상으로 수(水)로의 룡의 입(立)의

여의주를 물고있는 판단을 하였다. 날개한(翰)으로 龍트림의 비닐이 날개를 달고잇는 형상으로 서울의 앞날의

조선제국의 500년 줄기를 일본으로부터 국토와 민족성을 36년 빼앗겼다가

8.15해방으로 대한민국 독립은 75년으로 새로운 국민의 민주주100년 대게의 세계의 도약으로

찬란하게 경제 발전과 안정으로 향하여 간다면 용산은 서울의 중심으로 하늘의 기운(氣雲)이 새롭게 내리고 있는 곳이다.

1.용산의 앞은 2.영등포로 철로가 한강의 흐름을 원활하게 흐르며 3.룡트림의 꼬리의

4.마포의 한강 물길은 바다로 흐름은 5.대한민국의 100년 대게을 새롭게 일으키게 한다.

마포로 흐르는 바다는 태평양은 세계의 기운은 물류 수출로 대한민국의 안보외교 태평양의 물결를

끌어들이는 금흉의 중심지로 용산은 국가와 국민의 경제를 일으키는 새로운시대가 되는것이다.

인생은 물로 태어나 물로 돌아간다는 원리를 인간에게 가르키는 말을하는 것이다.

그러하기의 인간은 태어나 수(水)를 승배하며 물 없이 살 아갈 수 없다는 이말을 아무리 하여도

인류의 인간이 태어남은 미신이다라고 말하지 않는다. 물은 인간이 태어 나면서부터 룡이다 하였다.

룡(龍)은 처음부터 룡이아니 었으며 미꾸라지가 물속에서 살아가면서 룡이되면 하늘로

용솟음 친다는 것이다라는

오천년의 우리의 역사로 룡은 다양한 설화로 룡은 호국의 존재로 인간이

깨우치지 못 했을적에는 해악으로 독룡의 모습으로 나타나는 바다와 강.연못 등의 살며

人間의 모습 이나 흉신등으로 나타나며 자유롭게 변신 하기도 한다.삼국유사“ 별개로 전통적

고유 문화적 전통으로 다양하게 존재 하였음을 역사와 현실로 한강의 물의 흐름은 룡신으로

백두산 룡왕신 설화에는 폭포수의 하얀 물기둥이 쏟아져 내리는 물줄기는 룡트림의. 아름다운 천궁녀들이 폭포수 아래에서 옷 벗고 노는 모습이 선녀는 그림과 같았다. 바람소리로 벼랑에서 쏟아내라는 오색 무지갯 물보라 속에서 날으며 춤을 추며 노래 부르는. 용녀들의 춤과 노래가 어우러져 황홀경을 이뤘다는 말을 들어 보면 용은 물과 만남이 천생연분이라 할 수 있다.

 

 

 

 

 

 

 

 

3.人生 論理는 환생하는 龍트림을 가르킨것이다

人間은 龍, 水神을 관장하는 풍파와 물고기들을 다스리는 바다의 신으로 숭배하였다.

동네마다 우물이나 샘에 용신이 거주한다고 여기고 용굿이나 용신제를 지냈다. 물이 풍부한 연못이나

우물은 ‘용신’ ‘용우물’이라고 불렸으며, 임신을 기원하며 음력 정월 보름에 새벽 일찍 남보다

먼저 우물의 물을 떠다 먹으려 하는 ‘용알뜨기’의 풍습도 있었다. 그리고 겨울에 연못의 얼음이 깨지는 방향으로

다음해 농사를 점치는 ‘용경’의 풍습도 있었다. 이처럼 농경에서 물은 생명과 풍요를 주재하는 자연신으로 숭배됐다.

또한 고기잡이 하는 어부나 항해를 하는 뱃사람들은 바다 밑의 용궁에 사는 용왕이 물고기와 파도를 다스린다고 여겼다.

룡왕, 한국민속신앙사전(가정신앙 편)에 의하면 가정의 평안, 가족의 무병장수, 풍년, 풍어, 무사항해 등을 관장하는 신으로 해석 된다. 신라 30대 문무왕은 자신의 유언에 따라 동해 바위 위에사 장사를 지냈으며, 그 후 호국용신으로서의 이적을 행한 것이 대표적이다.

이처럼 용왕은 재래의 수신신앙에 불교, 도교의 용 신앙이 결합해 형성된 신격으로서 호국신의 승배한것은 이와 같다.

하늘위의 떠있는 구름은 비을내리게 하는 룡신(龍神)으로

구름속에는 구름만이 떠있는것이 아니며 구름안에는 생명이 기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것은 인간이 살아가면서 이승에서 삶의 대하여 행하였든 것이 죽음으로 가는 환생의

길을 거져가는 단계로 영혼에서 구름안에서 환생되는 과정은 룡이되어 천국으로

오르는가 다시 구천으로 떨어지는가다.그속은 심판의 구름이라고 한다.

구천의 떨어지는 물고기로 변신하는 1.미꾸라지 2.송사리 3.쏘가리 4.바다 멸치 5.민통구멍 6.물망독 7.뻘 망둥어 8.쇠똥벌레 9.무당벌래 10.지내 11.찍개 벌래등등 수만가지 바다 물고기로 죽음의 영혼이 죄악으로 구천의 환생하여 다시 다른 물고기의 먹이로 죽어 환생하는 과정으로 인간이 이승에서 저지른 죄악은 반드시 그 죄악을 받게 되는것은 인간의 삶의 형태는 중요한 생활의

본질의 있어서 막론하고 누구나 인생에게 지혜와 힘과 운명의 것을 진정한 정당한 견해로 대우주 공이라는 것은 천국으로 가는 순환으로 좌전하는 의미에서 무한한 공간이라는 우주는 장대 한것으로 천국의 구성과 은하수 속에서 하나에 지구의 생명의 의식적 존재는 과거.현내. 미래에있는 천국으로 가는 유일한 공이라는 허공의 푸른 하늘로 가는 우주는 길이라는 생각으로 인간은 인류에서 보고 있는 생명이라는 의미에서 인간은 천국으로 가는 일정히 한정되는 물리학적 상대성이 아니면 영혼이 환생할 수 없는 다른 형태라면 인간은 다른 형태로 생존하였을 것이다.

 

 

 

 

 

 

 

 

4.영혼은 천국으로

인간은 죽음으로 인하여 천국으로 환생한다는 집념이 있기에

하늘로 오르는 은하계(銀河系)그 속의사는 다른 태양계에 서도

영혼의 천국으로 가는 음(陰)의 흑성은 하나의 계단 일것이다.

지구에서 지적한 생명이 흑성으로 도달하는 것은 없을것이다. 죽음의 영혼이 환생하여 은하계

도달하여 은하수 별이되어 우주을 반짝이게 비춰주는 아름다움을 인류인간이 바라보게 되는것은

반짝하는 은하계는 사(死)후 인간이 죽어서 세대 교체로 생성의 生物이

이 있다든지 은하계의 형태와 기능 화학적 반응 조직등 생물학적으로 보다 낳은 의학적 반응이 죽음의 영혼이 환생하여 살고 있다면

물리학이 의학으로 발전하여 생명의 존재을 파확하는 생명의 대하여 심충 분석하여야 할것이다.

천국의 은하계는 다른 생명체가 존재한다는 것은 미신이 아니다. 그것을 분명히 말할 수 있는것은 천국으로 가는지점의 은하계는 생명체임이 분명한 것이다.

인류의 인간은 죽는다. 그다음 기대하는것은

죽어서 영혼이다시 환생하는 것를 누구나 원하는 것이라면 그것은 억측이 아니며

결과는 저자는 人間 論理를 수년간 작성 하면서 연구자에게 확실히 말 할 수있는것은

천국으로 가는 중간 지점의 물리적 우주 은하계의 그 자체의 드넓은 은하계 에는

生命이 존재한다는 것이라고 분명히 말하면서 人間은 인류 세상의 태어나 살아가면서

깨끗한 인간으로 이웃의 봉사하며 사랑으로 나눔을 주면서 하늘의 기록되어야 한다고 하였다. 인간의 생애(生愛)는 하나의 돗 단배가

항해하는 것이며 돗 단배의 바람이 불멸의 인간의 운명은 불운으로

인생길은 급속으로 앞으로 나아가거나 뒤로 후퇴하는 것은 인생의 운명길이다. 가는길에서

악의 눈으로 충혈되면 이것은 동시에 자신을 학대하고 인간의 인권을 스스로 빼앗기며 짓밟힌다.

그것의 죄악은 인간으로서 아무런 청구권도 갖고 있지 않으며 조금도 가치성이 없다.

악마와 같은 성욕은 본능이 손의 잡혀있는 동안 수많은 공상과 감상의 시달려 인간은 미치광이나 자태를 부리기 일쑤다.이에 있어서 참의 이성으로 인간이 되는것은 성을가지지 않는 상태를 말하는것 이다. 인간은 만물의 동물 중 생각을 하고 아름답게할 수 있는 것은 안간으로서 가치의 사람이 되는길이다. *그동안 독자 님 성원의 감사합니다*.

 

 

 

국보 불교 탱화 구도
인사동 도자기
조계사 신도 소원 성취
조계사 벽 탱화
국보 불교 탱화
경복궁 해와 달 도화
불교 장군 탱화도
불교 아미타불 탱화도
국보 불교 호랑이 탱화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