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댐의 가을(2018)

댓글 0

지구별여행이야기/대전광역시

2018. 11. 5.

 

20181105

 

 

 

대청댐에 일이 있어서 다녀왔습니다.

대청댐 물문화관 인근에 주차를 하고 일 보고 나오기전에 대청댐의 가을을 사진으로 담아봤습니다.

 

 

 

 

 

공간의 넓이에 비해 사람들이 많지 않은 평일의 오후 입니다.

주말에는 사람들이 정말 많은 곳입니다.

 

 

 

 

 

 

 

여기 저기 낙엽이 많이 떨어지고,

가을의 색을 보여주는 나무들이 많았습니다.

 

 

 

 

 

 

 

 

 

 

 

이곳에서는 여기가 가을이구나 싶은 생각이 저절로 들었습니다.

 

 

 

 

 

대청댐의 가을 입니다.

 

 

 

 

 

 

 

 

 

 

 

 

 

대청댐에 의해 모아진 물.

 

 

 

 

 

대청댐 위의 반정도는 걸어서 들어갈 수 있는 산책로가 되어 있습니다.

 

 

 

 

 

 

 

 

 

 

 

 

 

 

 

 

 

 

 

 

 

 

 

잠깐이지만, 혼자서 대청댐 주변을 걸어다니며 가을을 느껴보고 왔습니다.

 

 

 

 

 

 

 

 

 

시간의 여유가 있다면, 편안하게 벤치에 앉아서 쉬다가 오면 좋은 장소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