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식당] 투웨이버거-올웨이버거.로스트갈릭프라이.BBQ포크.베이컨치즈버거(포장판매.중구.목동)

댓글 0

지구별음식이야기/대전시먹거리

2021. 1. 24.

20201209

20201225

20210115

20210122

 

TWOWAY BURGER

 

내가 사는 옆동네(대전.중구.목동)에 이런 맛있는 수제버거집이 있었다니..

맛있는 것 뭐 없을까 검색하다가 발견한 식당인데, 우리 동네라고 부를 수 있는 바로 옆동네에 있었습니다.

그것도 큰길 안쪽 작은 골목 안에 있어서 그동안 알 수 없었네요.

일부러 찾아가야하는 곳으로 인터넷 검색해보니 아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유명한 수제버거 집였습니다.

 

분명 한국인데, 영어로만 적혀있어서 미국 어딘가의 건물 같은 느낌입니다.

 

 

 

 

평일영업시간과 토요일 영업시간이 다르고,

브레이크 타임도 있습니다.

 

 

입구에서 식당안쪽 풍경.

 

 

주방쪽에서 입구쪽 풍경.

 

우리나라 식당 같지 않은 이국적인 인테리어입니다.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포장판매만 가능합니다.

식당 내부에서 식사를 할 수 없다고 하네요.

 

 

처음 방문했고, 뭐를 고를지 고민하다가, 올웨이버거를 주문했습니다.

가장 비싼 버거라서 재료가 많이 들어가나 봅니다.

 

사람들 추천으로 있던 로스트 갈릭 프라이도 주문합니다.

콜라캔도 하나 같이 주문했습니다.

 

 

목동 외에 가오동, 가양동에도 투웨이버거가 있네요.

 

 

종이봉투에 포장된 올웨이버거와 로스트 갈릭 프라이를 담아서 집으로 가져왔습니다.

 

 

집에서 늦은 점심을 수제버거로 먹었습니다.

 

 

로스트 갈릭 프라이는 감자튀김에 양파와 마늘소스를 사용해서 만든 것으로

이거 느끼하지만 괜찮은 맛입니다.

가격이 2,800원으로 괜찮아서 나중에 이거만 구입해서 먹어도 될 것 같습니다.

마음에 드네요.

 

 

 

올웨이버거는 고기패티가 2장, 다른 것들도 2장씩 들어있는 것 같은 양 많은 버거였습니다.

 

 

천천히 먹었는데, 양이 많았습니다.

손에 들고 먹을 수 없었고, 스테이크칼로 잘라서 먹었네요.

 

집에서 가까운 곳에 수제버거 집 괜찮은 곳 찾았으니, 가끔 사 먹어야겠습니다.

 

모든메뉴는 사이즈업이 있어서 추가요금으로 용량을 늘릴 수 있습니다.

 

 

 

20201225

집에 조카가 오기로 해서, 밖에서 점심을 안먹고, 집에서 먹는것으로 하고

투웨이버거에서 몇가지 먹을것들을 포장해왔습니다.

4가지 음식을 준비했는데 2만원이 넘는 가격이네요.

자주 먹는것이 아니라, 가끔 이렇게 먹는 것은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BBQ포크 5,200원

돼지고기를 훈제처럼 만든 음식인데, 맛있습니다.

흔하게 먹는 돼지고기들의 느낌이 아니라 좋았습니다.

자주는 아니더라도, 혼자서 가끔 사먹어도 괜찮겠다 싶은 맛입니다.

 

 

로스트갈릭프라이 2,800원

지난번에 먹었던 것으로 소스들이 맛있어서 괜찮다 싶었습니다.

앞으로 가끔은 한번씩 사러갈것 같네요.

 

 

베이컨치즈버거 5,400원

올웨이버거(7,900원)가 제일 비싸고 그다음 비싼 버거입니다.

올웨이버거는 너무 양이 많아서 너무 많이 배부르다는 점이 있었는데,

베이컨치즈버거는 그보다는 적당하지만, 이것도 양이 많기는 하네요.

맛은 괜찮아서 잘 먹었습니다.

 

 

 

20210115

로스트갈릭프라이 2,800원 / BBQ포크 5,200원

로스트갈릭프라이만 사올까 싶었는데, BBQ포크도 같이 구입했습니다.

점심시간, 손님들이 많아서 햄버거 만들어 나오려면 1시간 이상 걸린다고 했고,

로스트갈릭프라이와 BBQ포크는 햄버거 제조공정에 해당 안돼서

조금 더 빨리 나와서 포장해왔습니다.

집에서 편안하게 점심으로 잘 먹었습니다.

 

 

 

20210122

집으로 들어올때, 간단한 식사를 하겠다고 투웨이버거에 가서

제일 기본인 스모크버거(3,700원) 한개와

BBQ포크, 로스트갈릭프라이를 주문포장해왔습니다.

혼자서 먹었는데, 이 구성으로 먹으면, 나한테 양이 좀 많아서, 햄버거는 다 먹고,

나머지는 마침 조카들이 와서 같이 다 먹어서 끝낼 수 있었네요.

아무래도 혼자서는 양이 많아서 다음부터는 여러사람이 먹을때,

사이드메뉴 추가 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