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식당] 손이가청정쌈구이-대패삼겹살.비빔밥.소프트아이스크림(중구.유천동)

댓글 0

지구별음식이야기/대전시먹거리

2021. 9. 9.

20210831

친구랑 늦은 저녁 먹으려고 찾다가

비 오는 중에 발견한 식당입니다.

외부에서 볼 때부터 깨끗한 이미지라서

선택하기 쉬웠습니다.

 

이곳은 식당이 여러번 바뀐 자리인데,

몇 년 동안 안 오다가 온 곳이라

언제 지금의 식당으로 바뀌었는지 모르는 상황이고,

실내는 깨끗하고, 사장님 부부가 손님들을

응대하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출입구에 커피자판기와 소프트 아이스크림

기계가 있어서 후식도 괜찮습니다.

 

음식들도 정갈하고 깔끔하게 잘 정리되어 있어

그냥 기분이 좋아지는 식당이었습니다.

 

친구랑 미린다, 사이다 한 캔씩 고기 먹으면서 마셨습니다.

 

대패삼겹살 4인분 주문했습니다.

나중에 추가로 2인분 더 주문했고요.

 

처음 기본 반찬들 한 번은 가져다주십니다.

 

추가로 무절임과

 

수박을 가져왔습니다.

수박은 후식이지만, 고기 먹기 전에

시원하게 몇 개 먼저 먹었습니다.

 

쌈야채나 버석 같은 것도 더 가져왔습니다.

 

대패삼겹살 4인분이 왔고,

 

불판 세팅이 끝나고, 고기 굽기 시작합니다.

불판이 커서 너무 마음에 듭니다.

 

대패삼겹살이라 금방금방 익어갑니다.

 

조금 늦으니 바로 타버리지만, 모두 다~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추가로 대패삼겹살 2인분 더 주문했고,

어느 정도 먹다가, 비빔밥 요청했습니다.

 

비빔밥에 섞어줄 고기는 잘게 잘라주고,

 

이미 만들어져 있는 비빔밥을

 

잘게 잘린 고기들과 잘 섞어서 불판에 다시 한번

익혀주면 볶음밥(비빔밥) 완성입니다.

 

된장찌개는 추가 요금 내고 주문했고, (2,000원)

 

미역국은 그냥 퍼다 먹으면 됩니다.

 

볶음밥 앞접시에 덜어서 마무리로 잘 먹었습니다.

식당이 깔끔하고, 쾌적한 분위기라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계산하고 나오면서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후식으로 먹었습니다.

식사 후에도 여전히 비가 내리고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