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2021년 09월

12

12 2021년 09월

12

지구별여행이야기/대전광역시 [▶] 대전 중촌동-엑스포남문-중촌동 걷기 왕복 10km(INSTA360GO2.Relive)

20210904 오늘은 점심, 저녁을 많이 먹어서 집에 도착해서 주차하고 바로 집으로 들어가면 안 될 것 같아서 걷기를 해보기로 결정했고, 집에서 5km 정도 떨어진 엑스포 남문광장(대전시민광장)을 목표로 서쪽의 일몰을 보면서 걷기 시작했습니다. 코로나19이후로 집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떨어지는 체력을 어떻게 해야 하는데..라는 생각을 가지고 걷기, 등산 같은 운동을 해보려고 노력은 했지만, 게으름이 충만해서 집 밖은 위험해~라는 마음으로 모든 것을 무시했던 것이 오늘 걸어보면서 운동을 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느끼게 되네요. 서쪽 방향으로 하상도로 옆, 자전거/보행자 산책로를 걸어서 이동을 합니다. 대전천에는 몇십 년이 된 버드나무들이 아직도 존재합니다. 요즘 버드나무 보기 힘든데, 이곳에는 있습니..

12 2021년 09월

12

지구별음식이야기/대전시먹거리 [대전식당] 요우란-스페셜텐동(검은튀김덮밥.중구.선화동)

20210904 20201014 [대전식당] 요우란-스페셜텐동(검은튀김덮밥.중구.선화동) - https://blog.daum.net/chulinbone/8701 20210904 [대전식당] 요우란-스페셜텐동(검은튀김덮밥.중구.선화동) - https://blog.daum.net/chulinbone/9456 점심을 제대로 먹지 못해서 배고픔이 있어, 조금 이른 시간인 오후 4시쯤 요우란에 갔습니다. 예상대로 브레이크 타임이 있어서 오후 5시30분부터 영업시작이라고, 입구 앞에 있는 노트에 연락처와 이름을 남겨두라고 해서 누군가 적어놓은 기록에 이어 2번째로 이름, 전화번호 남겨두고 잠깐 동네 산책을 했습니다. 오후 5시 30분이 다 되어갈 때쯤 요우란에 갔더니, 사람들이 대기명단 적어놓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12 2021년 09월

12

그리고../지구별 제품리뷰 태양열 스마트폰 무선충전 벤치(대전.선화동.선리단길)

20210904 대전 선화동의 선리단길이라고 불리는 곳에 스마트한 벤치가 있습니다. 평범해 보이는 벤치였는데, 가까이 가서 자세히 보면, 스마트한 기능이 숨겨있는 벤치입니다. 윗면이 태양열충전 집열판으로 되어 있고, 옆면에 USB충전 포트가 있습니다. 한쪽은 파손된것인지, 한쪽만 USB 단자가 있었습니다. 벤치의 중앙에는 무선충전패드가 내장되어 있어 요즘 사용하고 있는 스마트폰들은 무선충전도 가능합니다. 실제로 내 폰으로 테스트 해보니 충전 기능이 살아있습니다. 그리고, 비상벨이 있어서 응급상황에 눌러사 사용할 있기도 합니다. 다양한 기능을 내장하고 있는 스마트벤치를 신기해서 구경했습니다. 평범해 보이는 길에 평범해보이는 벤치가 활용도 높은 벤치라는게 신기하네요. 대한민국의 신기술들은 국민들이 알게 모르..

12 2021년 09월

12

지구별여행이야기/대전광역시 대전 선화동 동네풍경. 바리바우이야기

20210904 대전 선화동의 작은 골목에 있는 특색 있는 이야기가 있는 장소의 시작점입니다. 선화동은 대전에서 오래된 지역 중 한 곳으로 오래된 주택들이 있어, 어린시절을 생각나게 하는 장소이기도 한데, 최근에는 주변이 개발되면서 많은 것들이 변해가고 있습니다. 바리바우 이야기(BARIBAU STORY) 예전 선화동 지방법원 동쪽 어린이 놀이터에 있던 바리 모양의 바위를 일컫는 말로 그와 관련된 이야기가 바탕이 되어 그 의미를 남겨둔 골목입니다. 바리바우이야기 시작점인 계단을 올라가면, 길지 않은 짧은 골목에 약간의 흔적만 있습니다. 이곳에서 합동연탄 이라는 단어를 보게 되다니, 요즘은 보기 어려운 연탄가게가 있다는 것도 신기합니다. 골목 끝에는 공원이 조성되어 있고, 공원 너머에는 아파트가 있어서 완..

12 2021년 09월

12

지구별여행이야기/일상속의풍경 해무리 . 원형무지개(대전.둔산동)

20210904 운전하고 이동 중에 발견한 해무리 처음에는 해무리라는 단어가 생각이 안 나서 원형무지개라고 생각했고, 처음 보는 광경이라 신기해서 사진으로 남겼습니다. 맨눈으로 보아도 보이기는 했는데, 자동차의 썬팅지를 통해 보는 것이 더 잘 보였습니다. 도심의 도로를 주행하면서 신호를 받아 정차하면, 사진을 한 장씩 더 찍었습니다. 도심의 빌딩 사이로 보이는 해무리도 독특한 모습입니다. 달무리는 자주 봤는데, 해무리는 처음 보았다고 생각했고, 어린 시절이나 한 번쯤 봤었을 수 있겠다 싶기도 하네요. 신기한 하늘의 현상을 보고 모두가 행복했으면 좋겠다 생각해서 만나는 사람마다 하늘 보라고 알려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