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광규의 글 한 모금

움직임은 생각이며 생각은 글이 된다.

22 2022년 05월

22

보며 느끼며 건강한 생활 / 장광규

우리는 살아가면서 병원을 다니기 마련이다. 아픈 데는 없지만 예방접종을 하기 위해서나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서 가는 경우도 있다. 건강을 유지하게 위해서 기본적으로 이루어지는 행위지만 병원에 간다는 것은 그리 즐거운 일이 아니다. 다쳤거나 아플 때 병원에서 치료 시간이 많이 걸리면 아픔의 정도가 크거나 병명을 제대로 찾지 못한 경우가 있어 답답할 때도 있다. 병원에 머무르는 시간이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 환자는 의사에게 아픈 증상이나 아픈 부위를 제대로 말하고 의사는 환자에게 믿음을 주어야 한다. 의사가 환자를 옆에다 두고 알 수 없는 혼잣말을 한다든가 시간을 지연시키는 것은 환자들에게 불안감만 줄 뿐이다. 음식을 조절하여 섭취하는 것, 긍정적인 생각을 하는 것, 게으름을 물리치는 것 등 규칙적인 생활을 ..

19 2022년 05월

19

보며 느끼며 시집에서(34) / 장광규

참 부럽다 靑心 장광규 노래 잘하는 사람을 보면 부럽다 취미로 갈고닦은 것인지 타고난 소질인지 모르지만 저렇게 노래를 잘하면 얼마나 좋을까 사진 잘 찍는 사람 참 부럽다 얼마큼 배워야 저 수준이 될까 잘 나온 사진을 보며 감동한다 잘 찍는 기술이 정말 멋지다 그림 잘 그리는 사람도 부럽다 살아 움직이는듯한 생동감 어떻게 하면 저만큼 그릴 수 있을까 저런 솜씨는 언제부터 생겼을까 붓글씨를 잘 쓰는 사람도 있다 온 정성을 기울이고 있는 힘 다 쏟아 작품을 만드는 고상한 예술이다 한 가지쯤 잘해보고 싶다 글을 통하여 아름다운 꽃도 만들고 잘 익은 열매도 그리고 즐겁게 웃는 얼굴이랑 일상의 소박한 모습을 꾸밈없는 순수함으로 시(詩)라는 고운 그릇에 포근하게 담아보고 싶다 ※ 시집 "시는 꽃이 된다"는 대형서점에..

17 2022년 05월

17

KBS 방송 우리말 겨루기 910회 / 장광규

▣ 2022년 5월 16일 ▣ 뜻풀이 * 무지개 -공중에 떠 있는 물방울이 햇빛을 받아 나타나는, 반원 모양의 일곱 빛깔의 줄. * 사춘기(思春期) -육체적ㆍ정신적으로 성인이 되어 가는 시기. * 짝사랑 -한쪽만 상대편을 사랑하는 일. * 고사리손 -어린아이의 손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잔소리 -필요 이상으로 듣기 싫게 꾸짖거나 참견함. 또는 그런 말. * 자랑거리 -자기와 관계있는 일이나 물건으로 남에게 드러내어 뽐낼 만한 거리. * 고양이 목에 방울달기 -실행하기 어려운 것을 공연히 의논함을 이르는 말. * 똥강아지 -어린 자식이나 손주에게 애정을 담아 귀엽게 이르는 말. * 그림자 -어떤 사람이나 대상에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항상 따라다니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동반자(同伴者) -어..

댓글 KBS 방송 2022. 5. 17.

15 2022년 05월

15

12 2022년 05월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