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광규의 글 한 모금

움직임은 생각이며 생각은 글이 된다.

동대문종합시장 / 장광규

댓글 95

보며 느끼며

2020. 5. 28.

동대문종합시장은 동대문역 9번 출구로 나가면 가까운 곳에 넉넉하게 자리를 잡고 있다.

신관과 A동 B동 C동 D동으로 되어있으며, 원단과 의류부자재인 단추, 실, 지퍼를 취급한다.

또한 혼수용품과 이불 및 커튼, 액세서리 등 다양한 품목이 있어 매우 편리하다. 

요즘 분위기 때문에 사진을 제대로 못 찍었는데, 다음 기회에 여러 곳을 소개할까 한다.

 

여기서 나오는 견본(샘플)을 배달하는 일을 한다.

이른바 지하철 택배다.

집에서 그냥 있거나 복지관에 나가 시간을 보내는 것보다 건강에 좋은 것 같다.

물론 많지는 않지만 돈이 생기는 재미도 있다.

대부분 가벼운 것이지만, 때로는 원단 및 지퍼, 커튼 등 무거운 것도 배달한다.

봉제공장이나 가정에 배달을 하면 고객이 '수고했다'며 커피 등

음료수를 주기라도 하면 고마운 마음에 힘이 솟으며 보람도 느낀다.

물건을 들거나 메고 배달을 하는 특성상, 간편한 옷차림으로

지하철을 타고 다니는데 이상한 눈초리로 보는 사람도 있다.

더구나 견본이 들어있는 검정 비닐봉지를 여러 개 들고 다니면

자리를 피하는 사람도 있어 미안한 마음도 든다.

그러나 나는 내일도 동대문으로 갈 것이다.

너무 힘들게 하지 말고 일찍 들어오라는 아내가 집에서 기다리고, 

가끔씩 오는 손자들에게 용돈을 주며 웃을 수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