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광규의 글 한 모금

움직임은 생각이며 생각은 글이 된다.

우리말 겨루기 903회 / 장광규

댓글 78

KBS 방송

2022. 3. 28.

▣ 2022년 3월 28일

 

♡김지연 ♡임동면 ♡김현진 ♡장재영

    임동면 씨가 우승하다.

 

▣ 뜻풀이

 

* 호시절(好時節) -좋은 때.

* 애걸복걸(哀乞伏乞) -소원 따위를 들어 달라고 애처롭게 사정하며 간절히 빎.

* 천상천하(天上天下) -하늘 위와 하늘 아래라는 뜻으로, 온 세상을 이르는 말.

* 의기투합(意氣投合) -마음이나 뜻이 서로 맞음.

* 절호(絕好) -무엇을 하기에 기회나 시기 따위가 더할 수 없이 좋음.

* 호기(好機) -좋은 기회.

* 나위 -더 할 수 있는 여유나 더 해야 할 필요.

* 불운아(不運兒) -운수가 좋지 못한 사람.

* 천정부지(天井不知) -물가 따위가 한없이 오르기만 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호흡(呼吸) -함께 일을 하는 사람들과 조화를 이룸. 또는 그 조화.

* 우연찮다 -꼭 우연한 것은 아니나 뜻하지도 아니하다.

* 풋인사 -겨우 낯을 아는 정도의 사이에서 주고받는 인사.

* 일면식(一面識) -서로 한 번 만나 인사나 나눈 정도로 조금 앎.

* 저마다 -각각의 사람이나 사물마다.

* 애잔히 -몹시 가냘프고 약하게.

* 애달피 -마음이 안타깝거나 쓰라리게.

* 유심히 -속뜻이 있게.

               -주의가 깊게.

* 심사(心思) -어떤 일에 대한 여러 가지 마음의 작용.

                      -마음에 맞지 않아 어깃장을 놓고 싶은 마음.

* 밝기 -눈이 잘 보이거나 귀가 잘 들리는 정도.

* 총기(聰氣) -총명한 기운.

                      -좋은 기억력.

* 눈엣가시 -몹시 밉거나 싫어 늘 눈에 거슬리는 사람.

* 먹히다 -어떤 말이나 행위가 상대편에게 잘 받아들여지다.

               -모습이나 소리 따위가 다른 것에 묻혀서 보이지 않게 되거나 들리지 않게 되다.

* 연막(煙幕) -어떤 사실을 숨기기 위해서 교묘하고 능청스러운 말이나 수단 따위를 쓰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놀이노래 -놀이를 하면서 부르는 노래.

* 막판 -일이 아무렇게나 마구 되는 판국.

* 부아 -노엽거나 분한 마음.

* 가면허(假免許) -일정한 자격을 갖춘 사람에게 정식 면허가 나올 때까지 임시로 주는 면허.

* 걷다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다.

            -전문직에 종사하다.

* 친화(親和) -사이좋게 잘 어울림.

* 화친(和親) -서로 의좋게 지내는 정분.

* 티 -먼지처럼 아주 잔 부스러기.

        -조그마한 흠.

* 하늘이 노랗다 -지나친 과로나 상심으로 기력이 몹시 쇠하다.

* 꿍하다 -성격이 활달하지 못하고 덤덤하다.

* 무디다 -느끼고 깨닫는 힘이나 표현하는 힘이 부족하고 둔하다.

* 점잖다 -언행이나 태도가 의젓하고 신중하다.

* 들이쑤시다 -남을 가만히 있지 못하게 마구 들썩이다.

                      -무엇을 찾으려고 샅샅이 마구 헤치다.

* 영화롭다 -몸이 귀하게 되어 이름이 세상에 빛날 만하다.

* 꼬리가 길면 밟힌다 -나쁜 일을 아무리 남모르게 한다고 해도 오래 두고 여러 번 계속하면 결국에는 들키고

                                    만다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우유갑(牛乳匣) -우유를 담아 두는 갑.

* 수꿩 -꿩의 수컷.

* 꽃봉오리 -망울만 맺히고 아직 피지 아니한 꽃.

* 괄괄하다 -목소리 따위가 굵고 거세다.

* 꽃놀이하다 -꽃을 구경하며 즐기다.

* 갈래머리 -두 가랑이로 갈라땋아 늘인 머리.

* 봄노래 -봄을 주제로 한 노래.

 

▣ 단어 고르기

 

수꿩 숫꿩 을 기르다.

꽃봉오리 꽃봉우리 가 맺히다

○ 목소리가 괄괄하다 궐궐하다

 

▣ 띄어쓰기

 

▲ 유치원친구들과꽃놀이하러다녀온막내손녀가갈대머리를풀고는음악시간에배웠던봄노래를불렀다.

△ 유치원 친구들과 꽃놀이하러 다녀온 막내 손녀가 갈래머리를 풀고는 음악 시간에 배웠던 봄노래를 불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