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광규의 글 한 모금

움직임은 생각이며 생각은 글이 된다.

둘째 손자의 200일 사진 / 장광규(張光圭)

댓글 2

웃음이어라

2011. 10. 6.

                                 둘째 손자 현준이의 200일 사진이다.
                               웃음이 함께 있어 더욱 귀엽다.

                                                          2011년 10월 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