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광규의 글 한 모금

움직임은 생각이며 생각은 글이 된다.

큰아들의 이사 / 장광규(張光圭)

댓글 2

웃음이어라

2011. 10. 20.

                                                            <둘째 손자 장현준>

                                           

                                      큰아들이 오늘 이사를 한다. 
                                             집을 장만해 즐겁게 간다.
                                             수고 많았다. 
                                             좋은 꿈 꾸어라. 
                                             건강하여라. 
                                             행복하여라. 

                                                      2011년 10월 2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