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광규의 글 한 모금

움직임은 생각이며 생각은 글이 된다.

곱게 물든 너 / 장광규

댓글 0

마음의 노래

2011. 10. 23.

 

 

    

곱게 물든 너

 

             靑心 장광규

 

푸른 잎새로 태어나
햇빛에 반짝이고
바람에 흔들리며 지내도

눈길을 끌지 못하더니
이제야 관심을 받는 너

봄 여름 그리고 가을까지
보게 겪은 것 가슴에 간직하며
말없이 이별을 준비하는 너

헤어짐은 정해진 순리
손을 흔들며 떠나기 위해
울긋불긋 몸을 치장하는 너

 

올 때도 곱게 오더니
갈 때도 아름다운 모습이구나

이별 없는 곳으로 가라

영원히 사는 세상에 태어나라 

<201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