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광규의 글 한 모금

움직임은 생각이며 생각은 글이 된다.

21 2005년 09월

21

아하어허오호 옷은 날개인가 / 장광규(張光圭)

너나 나나 가난하게 살던 시절에 다닌 초등학교 때 담임선생님의 말씀이 잊히지 않는다. "새 옷을 입으라는 말은 안 하겠다. 헌 옷이라도 자주 빨아 입고 떨어진 곳은 기워 입고 다녀라"는 이야기를 자주 하셨다. 특히나 소풍 가는 날은 아껴두었던 옷이 있는 사람은 그 옷을 입고 오고, 그렇지 못한 사람은 입던 옷 중에 상태가 좋은 것을 골라 빨아서 입고 오라고 며칠 전에 일러주셨다. 사실 옷감의 질이 좋지 않아 금방 떨어지는 옷을 몇 년은 입으라고 한치수 큰 옷을 사 오기도 했고, 형이나 언니 옷을 물려 입기도 하고, 남의 집에서 헌 옷을 가져다 입기도 했으며 어쩌다 명절에나 한 번쯤 사 오는 새 옷을 입으면 기분이 좋았고 그래서 아껴 입었다. 의복이 날개라는 말이 있다. 사실 좋은 옷이 아니더라도 몸에 맞..

21 2005년 09월

21

아하어허오호 건강에 대하여 / 장광규(張光圭)

한 해가 저물어가고 새해가 오고 있다. 일 년을 마무리하기에 바쁜 시기다. 하는 일에도 신경을 써야 하고 직장 회식이다 동창회다 무슨 친목회다 모임이 많다. 모임에 나가게 되면 술을 마시게 된다. 술과 수면부족으로 계속 피로가 쌓이게 되는 데 이럴 때일수록 건강을 생각해야 한다. 술을 많이 마시면 몸에 나쁘다. 담배를 피우면 몸에 해롭다. 알고는 있다. 그러나 금주와 금연이 쉽지가 않다. 건강을 위해서는 최소한 술과 담배의 양을 줄이는 방법이라도 생각해야 한다. 음식은 과식을 삼가고 소식을 해야 한다. 하루에 몇 시간씩은 햇빛을 보며 활동하면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나 좋을 것이다. 건강은 꾸준한 관리가 중요하다. 건강은 행복이다. 몸이 아프게 되면 본인뿐만 아니라 온 가족의 불행이며 슬픔이다. 매스컴에서..

21 2005년 09월

21

보며 느끼며 가을이기에 / 장광규(張光圭)

책을 가까이하는 편은 아니지만 책을 펴 들면 졸음이 온다. 그래서인지 아니면 성미 탓인지는 몰라도 책 한 권 제대로 읽어본 기억이 없다. 신문은 가까이하는 편인데 오래된 것을 읽으면 재미가 있더라. 얼마 전, 사내 도서실 문을 두드리고 한 권을 빌려 가지고 온 적이 있었다. 내가 모르고 있는 시인의 작품세계는 어떤 것일까? 무엇이 발견되지 않을까? 하는 호기심과 기대에 차있었기 때문이다. 총 3권으로 되어 있는 시집인데, 제1권 「민들레의 영토」였다. 몇 페이지를 읽어본 나는 실망을 했다. 시인이 쓴 글이 초등학생이 쓴 글처럼 너무나 정직하고, 맑게만 느껴졌기 때문이다. 또 졸음이 온다. 그만 읽어야지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면서도 기왕 가져왔으니 끝까지 읽어보자고 마음속으로 다짐해 갔다. 처음과는 달리..

21 2005년 09월

21

아하어허오호 잔치 / 장광규(張光圭)

새로운 풍속도가 되어버린 게 있다. 결혼 피로연이거나 회갑 잔치 거나 막론하고 손님에게 대접할 음식을 음식점에 맡겨버리는 것이다. 간편하긴 해도 정감이 흐르지 않는다. 옛날에는 결혼식이나 회갑잔치는 물론 애사를 당했을 때에도 집안에서 정성껏 음식을 장만해 손님 접대를 했던 것이다. 길일을 택해 잔칫날을 정하고, 잔칫날이 정해지면 손님을 맞이하기 위해 온갖 음식을 차근차근 준비를 하기 시작한다. 술도 담그고 콩나물도 기르고 도토리 혹은 메밀묵도 만든다. 돼지도 먹이를 잘 줘 살이 찌도록 거둔다. 싱싱하고 신선한 과일도 준비하고 시장에서 생선도 사 온다. 그리고 일가친척과 동네 사람들에게 미리 알려준다. 돌아오는 일요일에 우리 집 둘째 아들이 장가드니까 오라고 기별을 해둔다. 잔칫날이 되면 일가친척과 동네 ..

21 2005년 09월

21

아하어허오호 쌀 / 장광규(張光圭)

쌀이 생활의 기준이었다. 성인 남성의 하루 품삯은 한 되었다. 특별한 기능이 있어야 하는 일이거나, 힘든 일을 하는 사람은 두 되었다. 여성과 성인이 안된 남성의 품삯은 반 되었다. 논과 밭을 매매하거나 가옥을 사고팔 때도 쌀로 계산한다. 몇 가마니짜리 논, 몇 가마니짜리 집으로 통했다. 논이 많으면 부자였고 부잣집은 쌀이 많았다. 쌀을 가지고 시장에 가면 의복도 살 수 있고 음식도 살 수 있다. 쌀이 많아야 상급학교도 갈 수 있었다. 혼수 장만도 쌀이 많으면 넉넉하게 할 수 있었다. 쌀이 사람을 만든 시절이 있었다. 쌀의 수확량을 높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 그래서 이제 양은 엄청나게 늘어났지만, 질은 반대로 떨어진 상태다. 품종 개발, 농약의 다량 살포, 화학비료의 과다사용, 토양의 산성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