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 소식

좌불상 2020. 10. 9. 17:00

그렇게 자고 일어나더니

 

 

 

또 배낭속에 들어가서

 

 

 

 

장난 칩니다.

 

 

 

 

그러자 재롱이도 오더니

 

 

 

 

같이 들어가서

 

 

 

 

같이 자네요.

 

 

 

 

배낭속에는 바람이 안타니 좋은가 봅니다.

 

 

 

 

그렇게 둬시간 놀아주다가 밥을 부어주고

 

 

 

 

잘 지내라 하고

 

 

 

 

다시 출발해서 내려가는데

 

 

 

 

며칠전에 본 녀석이 오늘도 기다리고 있네요.

 

 

 

 

그래서 좀 데리고 내려가서

 

 

 

 

먹거리를 주고

 

 

 

 

다시 데리고 내려가서

 

 

 

 

산을나가서

 

 

 

 

빠져 나갑니다.

 

 

 

다음에...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