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 소식

좌불상 2021. 6. 11. 15:01

베가 고팠으니

 

 

정신없이 먹네요

 

 

 

꼬롱이도 눈치 보다가

 

 

 

잘 먹네요

 

 

 

그렇게 한참을 먹더니

 

 

 

배들이 부른듯 합니다.

 

 

 

그래서 다시 출발해서 공터 부근에 다다르니

 

 

 

바둑이가 오네요

 

 

 

너도 배고픈가 보구나

 

 

 

자...올라가자

 

 

 

그리고 밥터에 도착해서

 

 

 

밥을주고

 

 

 

물도 부어줍니다.

 

 

 

그렇게 한참을 먹네요

 

 

 

다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