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관도 2017. 12. 30. 21:07

      너무 가까이 있으면 귀한줄 모른다 어떤 사람이 날이 저물어 밥을 지으려하는데 부엌에 불씨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이웃 마을에서 불씨를 얻기 위해 등불을 들고 밤길을 나섰습니다. 십리 길 헐레 벌떡 온 그에게 이웃사람이 불씨를 주면서 한심하다는 듯 한 마디.. “아니 이 사람아! 들고 있는 등불을 두고 어찌 이리 먼길을 달려왔는가?” 그는 자신이 들고 있는 등불을 까맣게 몰랐던 것입니다. 그 사실을 미리 알았더라면 불씨를 얻기 위해 그 같은 고생은 하지 않았을 터입니다. 이와 같은 어리석음을 비웃고 있지만 우리들 또한 결코 이런 범주에서 자유롭다고 자신 할 수 없습니다. 불씨를 구하는 사람 처럼 나 자신도 등불을 들고서 등불을 찾고 있는 실수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행복과 기쁨 속에 살면서도 그 사실을 모르고 살아가고 있다면 그를 일러 어리석은 사람이라고 말할 것입니다. "손에 쥐고 있는 행복을 알지 못하고 멀리서 구하는 우를 범하고 있지나 않는지 뒤돌아 볼일입니다.

      -모셔온 글-



안녕하세요
맞습니다
눈 먼 욕심이 어리석게 하지요,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