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길목에서

우리는 꿈꾼단다 끝없는항해

가을인가 봐

댓글 1

카테고리 없음

2016. 4. 15.

 

20

 

가을인가 봐

 

연두색 어린잎 성큼 자라나

따가운 빛

천둥

죄다 이겨내고

이제 소슬바람

휘파람도  불겠네 

여름의 증발을

마감하고

 

피서지의

생긴일들 마저

오래두는

갈무리

 

이제

앙가슴을 여밀때 이다

 

흐르던

땀샘

아물어

다소 두터운

 

잎사귀로 깃을 올리어 

                                                             가을

                                                     휘파람 되기 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