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의 은혜에 민감하자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