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

즐거운 여행 이야기와 좋아하는 것들

신비스럽고 영원한 수수께끼를 간직한 마추픽추~

댓글 55

Latin America 여행/페루

2015. 5. 24.

인티와타나에서 내려다본 주 광장과 와이나픽추 모습~

 

1911년 미국의 역사학자 하이럼 빙엄에 의해 발견되기까지

마추픽추는 오랜 세월동안 세상에서 잊혀졌던 폐허의 도시였다고 한다.

 

마추픽추를 발견한 지 100년 가까이 되었지만 아직도 정확히 어떤 용도로 사용한 곳인지

건설한 시기가 언제인지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고 한다

 

다만 유적지와 유물 자료를 토대로 학자들이 추측한 결과

15세기 중반에 잉카인의 여름 궁전이나 왕의 은신처로 건설되었을 거라고 하는데

또 다른 추측으로는 잉카인들이 스페인의 공격을 피해 산속 깊숙이 도시를 세우고

군사를 훈련해서 후일 스페인에 복수하기 위해 건설한 비밀도시라고도 한다.

 

또한 자연재해 특히 홍수를 피해 고지대에 만든 피난용 도시라는 해석도 있다는데

어떤 목적으로든 잉카인들이 세운 도시임에는 틀림없다.

잉카인들이 사용했던 케추아어로 마추픽추는 늙은 봉우리라는 뜻이라는데

마추픽추 유적지는 젊은 봉우리를 의미하는 와이나픽추와 늙은 봉우리인 마추픽추 사이에 자리 잡고

대부분의 유적지가 늙은 봉우리 아래 흩어져 있기 때문에 마추픽추라고 불린다고 한다.

 

깎아지른 절벽과 하늘을 찌를 듯한 봉우리로 둘러싸인 마추픽추는

해발 2,400m에 자리잡고 있으며 계곡이나 산자락에서는 그 모습을 볼 수 없고

오직 공중에서만 그 존재를 확인할 수 있어 공중도시라고도 불린다.

 

 

태양의 신전을 돌아본 후 그 주변에 밀집되어 있는 건물들 사이의

골목들을 기웃거려 본다.

 

이 첩첩 산중의 도시에도 무법자가 있나보다.

통행료를 내고 지나가라나~ㅋ

 

 

 

 

 

 

 

 

한 현지인이 골똘히 쳐다보고 있는 것이 궁금해 바라봤는데

 

무슨 돌이지?

 

 

 

로스 모르테로스 Los Morteros

 

원형으로 놓여 있는 이 돌은 곡식을 빻기 위한 용도의 절구로

로스 모스테로스라고 한다는데

 

기둥을 받치고 있던 흔적이라는 견해도 있다고 한다.

 

 

이 주변의 건물들은 매우 좁은 골목길로 이어지고 있었는데

벽체를 쌓은 돌들의 모습이 무척 정교하다.

 

안데스 여행을 기념이라도 하듯

전통 의상을 멋지게 걸친 여행자도 만나고~

 

 

 

 

 

유적지 건물들의 출입구는 모두 사다리꼴로 만들어 안정감을 가져왔다.

 

출입구 상부는 커다란 돌로 인방을 만들어 놓고~

 

 

 

 

 

유적지에서 바라본 와이나픽추와 그 전면의 유적 모습~

 

 

 

잉카의 집 Casa del Inka

 

입구의 식량 저장소 꼴까와 와이나픽추 입구의 건물들 그리고 망지기의 집을 제외하고

유적지 내의 대부분 건물들은 지붕이 없는데

잉카의 집은 그 중에서 유일하게 지붕을 해 놓은 건물이다.

 

지붕을 설치해서 잉카 시대의 주택 모습을 그대로 재현해 놓은 셈인데

집 앞으로는 수로가 설치되어 있다.

 

잉카의 집 후면 모습~

 

지붕을 올려 놓은 모습을 살펴보니

벽체에 이빠진 것 처럼 돌이 비어 있던 자리가 이해가 간다.

 

잉카의 집 뒷쪽에서 바라본 경작지 모습~

 

 

 

 

 

자연 그대로의 암석이 튀어나온 곳도 있고~

 

 

태양의 신전 쪽에서 내려다 본 북쪽의 유적~

 

 

 

 

편안하게 쉬고 있는 여행자 모습이 보여 부럽기도 했지만

마냥 한가로울 수만은 없었다.

 

미처 둘러보지 못한 곳도 있고

모두 돌아보지 못하면 무척 후회할 것만 같아서~

 

 

 

Hi~~~

 

 

 

 

태양의 신전 부근에서 벗어나 3개 창문의 신전과 인티와타나 쪽으로 걸음을 해 본다.

 

활짝 트인 시야로 와이나픽추와 그 앞의 유적들 모습이 자세히 들어온다.

 

마추픽추 주 광장 모습도 시원스럽게 보이고~

 

 

가까히 담아본 북쪽 유적~

 

 

 

 

3개 창문의 신전으로 가는 길목에는

아무렇게나 흩어져 있는 암석들이 있는데 채석장이란다.

 

자연 그대로의 돌을 계단 모양으로 깎아 놓은 것도 보이고~

 

 

 

마주 보이는 콘도르 신전과 그 주변 모습~

 

 

망지기의 집 방면 모습~

 

 

동쪽 경작지와 꼴까~

 

 

 

 

 

채석장 La Pedrera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바위들 중에는 직선으로 쪼개다 만 모습들도 보인다.

 

잉카인들은 바위에 원하는 방향으로 홈을 여러개 판 다음

홈 안에 나무 쐐기를 넣고 물을 부어 나무가 팽창하는 힘을 이용해 바위를 쪼갰다고 한다.

 

그렇게 쪼갠 바위를 정교하게 다듬고 손질해서 신전을 건설하고 집을 지은 것이다.

 

잉카의 신전 건축물들을 말할 때 어김없이 등장하는 표현이 있다.

면도칼도 들어갈 수 없을 정도라는~

 

변변치않은 도구를 사용하던 시대의 건축물이라서

당대 최고의 석재 기술로 인정받고 있으며

그 규모까지 더해져서 불가사의한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것이다.

 

 

 

채석장 너머로 보이는 망지기의 집~

 

 

한쪽 벽이 살짝 무너진 신전 외벽~

 

인티와타나로 가는 길목의 신전 지역 Sector de los Templos에 들어섰다.

 

도시 남쪽 지역의 신전들이 모여 있는 신성한 지역으로

3개의 창문이 나있는 신전과 3개의 벽이 남아 있는 주 신전 등이 있다.

 

주 신전은 3면으로 이루어져 있고 중앙에는 암석이 놓여 있는데

폭 4m가 넘는다는 이 거대한 돌은 제단으로써

태양이나 하늘과 관련된 의식들을 거행했던 곳으로 추정한다고 한다.

 

한쪽 면이 살짝 무너진 관계로 신전 내부로의 출입은 통제하고 있었다.

 

주 신전

 

 

신전 지역에서 내려다 본 서쪽 경작지~

 

 

 

 

 

계단식 밭 사이의 거대한 자연석 ~

 

 

신전 지역에서 바라본 인티와타나~

 

 

인티와타나로 오르면서 내려다본 신전 지역~

 

 

인티와타나로 오르는 계단 모습~

 

 

천문관측소 인티와타나 Observatorio Astronomico Intihuatana

 

신성한 광장을 지나 약간의 언덕을 오르면 인티와타나가 있다.

유적지 중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유적인 셈인데~

 

케추아어로 인티는 태양을 뜻하고 와타나는 연결이란 뜻으로

인티와타나는 태양을 잇는 기둥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상단의 튀어나온 돌 부분은 그 그림자를 통해 해시계의 역할을 했다는 설도 있고 

 

잉카인에게는 단순한 해시계가 아니라 태양을 붙잡아 바위에 묶어 놓는 성스러운 장소로

매년 동지 때 이 돌기둥 바로 위에 뜬 태양을 붙잡아 매려고

돌기둥에 끈을 매는 의식을 치렀다고도 하며

 

신에게 제사를 지내던 제단이라는 설도 있다고 한다.

 

 

 

인티와타나에서 바라본 와이나픽추 방면 모습~

 

 

동쪽 경작지와 꼴까 방면 모습~

 

 

망지기의 집 방면 모습~

 

인티와타나에서 바라보는 남쪽 방향의 끝에 망지기의 집이 보인다.

 

보통 마추픽추에 들어서서 제일 먼저 올라가본다는 곳인데

내가 돌아보지 못한 마지막 장소이기도 하지만

마추픽추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풍광이 나오는 곳이라

빠트릴 수 없는 곳이다.

 

까마득해 보이는 망지기의 집을 향해 서둘러 걸음을 옮긴다~

 

인티와타나에서 내려다본 서쪽 경작지~

 

와니나픽추에서 내려다 볼 때도 서쪽 경작지 부분은 깎아지른 듯한 모습이었는데

가까이에서 본 모습도 아찔하기만 하다.

 

경작지 뒷쪽은 절벽 처럼 보이고~

 

마추픽추를 처음 발견한 하이럼 빙엄은

이 가파른 서쪽 경작지를 기어올라 마추픽추를 탐험했다고 하니

참으로 대단한 사람임에 틀림없다.

 

경작지 아래의 계곡을 흐르는 우르밤바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