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

즐거운 여행 이야기와 좋아하는 것들

임진각 평화누리의 다채로운 모습을 돌아보고~

댓글 20

내나라 둘러보기/경기도

2021. 4. 12.

 

임진각 평화누리의 바람의 언덕이다.

 

 

 

 

 

 

 

연못에 설치된 작품이다.

 

 

연못 위의 카페 모습이고~

 

 

 

 

 

 

 

 

 

 

 

 

 

 

 

평화누리의 면적이 상당히 넓다.

 

그러고보니 겨우 반 정도 밖에 돌아보지 못했네~

 

 

DMZ로 만든 작품이다.

 

 

 

 

 

 

 

이곳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각종 행사 모습을 대형 패널로 전시해 놓았다.

 

 

간단한 전통 놀이기구도 같이 배치해 놓았고~

 

 

 

 

 

 

 

평화 곤돌라 승강장 모습이다.

 

 

임진각 관광지를 나서서 프로방스의 음식점을 찾았다.

 

 

전날 이곳에서 식사를 할려고 돌아볼 때, 몇 군데의 시골 밥상이라는 상호를

 

그냥 지나치고, 이 음식점 앞에서 차를 돌렸던 기억이 있는 곳이다.

 

 

 

 

 

 

 

반찬이 정갈하다.

 

 

홍어찜을 주문했더니 아내 왈~

 

먹을 수 있겠냐고~?

 

 

홍어가 어때서? 그냥 가오리찜일텐데~

 

삭힌 홍어를 생각했었나보다~ㅎ

 

 

 

 

 

 

 

그리고 아내가 주문한 청국장~

 

당근 장단콩 청국장이란다.

 

 

밥도 평범하길 거부한다.

 

 

 

 

 

 

 

주문 외로 내어준 누룽지~

 

고소하고 시원했다.

 

 

전체적으로 맛이 훌륭하고 좋았다.

 

 

 

 

 

 

 

유명인들도 많이 다녀갔다는 홍보를 사진으로 보여준다.

 

 

주차장에서 본 식당 모습이다.

 

 

 

 

 

 

 

식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만나게 된 이 베이커리를 들어가 보자.

 

 

프로방스 입구에도 두 곳의 동일 상호 카페가 있어서 부쩍 호기심이 일었는데,

 

시간 여유도 있으니 빵 구경을 하러 가자~

 

 

 

 

 

 

 

구수한 빵 냄새가 미각을 자극한다.

 

 

각종 형태로 잘 만들어진 빵들이 마치 다양한 작품을 보는 듯 아름답게 펼쳐져 있다.

 

 

 

 

 

 

 

전면에서 본 모습이다.

 

 

그동안 우리는 프로방스로 가는 길목의 뒷 모습만 보았고,

 

이곳이 이 베이커리의 전면인 모양이다.

 

 

 

 

 

 

 

2층에 카페가 보이는 이곳에 출입문이 있다.

 

 

출입문에서 본 전면의 휴식 공간이다.

 

 

 

 

 

 

 

부엉이의 의미가 이런 것이었나~

 

 

새삼스럽게 부엉이를 다시 쳐다보게 된다~ㅎ

 

 

 

 

 

 

 

우리가 들어갔던 후면부의 출입구다.

 

마늘 빵의 원조시구먼~

 

 

본 건물 옆의 분홍빛 건물 두채~

 

 

이곳을 지나치다 보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건물들이니

 

홍보 효과는 그야말로 만점이라 해야될 성 싶다.

 

 

 

 

 

 

 

커피는 지척에 있는 헤이리 마을에서~

 

 

건물의 형상이 특이해서 내부도 구경하고 싶었다.

 

공간 구성을 어떻게 해 놓았는지~

 

 

한쪽에는 기둥을 설치하지 않았으니 구조적으로도 많은 신경을 썼을 듯 하다.

 

 

 

 

 

 

 

건물 아래의 외부 공간이다.

 

 

위에서 내려다본 1층 매장 모습이고~

 

 

 

 

 

 

 

1층 매장의 서비스 공간이다.

 

 

1층 실내에서 본 외부 모습이고~

 

 

 

 

 

 

 

우리가 주문한 커피~

 

 

 

 

 

 

 

뉘신가요~?

 

 

마스크를 벗어야 커피를 드실 수 있죠~~

 

훗날 이런 모습도 추억으로 남을까~?

 

 

그래~ 그 땐 그랬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