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

즐거운 여행 이야기와 좋아하는 것들

04 2020년 11월

04

Southern Asia 여행/스리랑카 스리랑카의 대표적인 홍차 생산지에서 향긋한 실론티를 맛보고~

공장 한켠에 그림처럼 아름다운 아담한 건물 한 채가 있는데 이곳에서 향긋한 홍차를 시음해 볼 수도 있고 차를 살 수도 있다. 이 분이 이곳의 회장님이신 모양이다. 홍차를 종기에 담아놓은 모습이다. 차나무는 모두가 녹차나무이고 이 녹차를 발효시키면 홍차가 되고, 반 발효를 시키면 우롱차가 되는 것인데 홍차 Black Tea는 완전 발효된 차로 동양에서는 차의 빛깔이 붉어서 홍차 紅茶라고 하지만 영어로는 찻잎이 검다고 해서 블랙티 Black Tea로 부른다고 한다. 이곳은 꽤나 유명한 홍차 산지인 양 찰스 왕세자가 방문한 사진들도 전시되어 있다. 홍보관 바깥 모습들이다. 시음용으로 내어놓은 홍차다. 차의 식물학적 학명은 '카멜리아 시네신스'로 동백나무과의 식물인데 식물학적 기원은 대략 6~7천 만년 전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