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

즐거운 여행 이야기와 좋아하는 것들

04 2021년 03월

04

United Kingdom 여행/스코틀랜드 에든버러 뉴타운의 세인트 앤드류 스퀘어 가든 St. Andrew Square Garden 주변 모습~

에든버러의 뉴타운은 프린시즈 스트리트, 조지 스트리트, 퀸 스트리트의 3개의 완만한 큰 길이 동서로 뻗어 있고, 남북의 도로가 바둑판과 같이 규칙적으로 만들어져 있는, 올드 타운과는 완전히 대조적인 형태를 갖추고 있는 곳으로 '뉴 New'라고 말은 하지만, 최근의 신흥 주택지가 아니라 18세기 부유한 상인이나 귀족을 위해 계획적으로 조성한 거리라고 한다. 트램이 지나고 있는 이 거리는 퀸 스트리트와 프린시즈 스트리트를 잇는 세인트 앤드류 스트리트로 도로변의 고풍스러운 건물은 The Royal Bank of Scotland로 부유했던 시절에 지어진 은행 건물인 모양이다. 거리로 들어선 트램이 멋지게 치장을 했다. 공원의 한 면이 거리의 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세인트 앤드류 스퀘어 가든 St. Andrew..

01 2021년 03월

01

United Kingdom 여행/스코틀랜드 에든버러 홀리루드하우스 궁전에서 칼튼 로드를 거쳐 프린스 스트리트로~

홀리루드하우스 궁전 바로 앞의 스코틀랜드 의회 빌딩 Scottish Parliament Building 모습이다. 의회 빌딩 앞에서 본 궁전 쪽 모습이고~ 의회 빌딩 앞에는 연못도 만들어 놓았고 연못 뒤로는 아름다운 언덕이 펼쳐져 있다. 의회 빌딩 주변 모습이다. 1998년 스코틀랜드 법령이 통과됨과 동시에 스코틀랜드 국회가 구성됐고, 고 도날드 데워 스코틀랜드 장관은 스코틀랜드의 300여 년 역사상 최초의 독립 국회 건축물을 짓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한다. 1997년 데워는 이를 위해 건축 공모전을 열었고, 결과는 카탈로니아 건축가 엔릭 미랄레스와 스코틀랜드 건축회사 RMJM의 공동 승리로 돌아갔다고 한다. 이 건축물은 홀리루드하우스 로열 팰리스 반대편에 있는 에든버러 올드 타운의 한쪽 끝에 세워졌는..

23 2021년 02월

23

United Kingdom 여행/스코틀랜드 에든버러 홀리루드하우스 궁전의 궁전 정원 Palace Gardens~

홀리루드 수도원 Holyrood Abbey 모습이다. 홀리루드 수도원을 나서면 아름다운 정원으로 이어진다. 아서스 싯 Arthur's Seat 언덕을 배경으로 초록의 싱그러움을 느낄 수 있는 이 아름다운 궁전 정원은 매년 여름 엘리자베스 여왕이 가든 파티를 여는 곳이기도 하다. 푸르른 싱그러움과 함께 간간히 예쁜 꽃도 볼 수 있고 울창한 산림 사이의 산책로에서 여유로운 산책을 즐길 수도 있다. 바이올린을 키는 조각상도 있고 갖가지 꽃이 피어 있는 작은 온실도 있다. 홀리루드하우스 궁전을 찾은 관광객들 모습이다. 잔디도 잘 가꾸어져 있다. 잔디밭 너머의 고풍스러운 건물들과 함께 한폭의 그림을 방불케 한다. 정원에서 본 홀리루드 수도원 모습이다. 정원에서는 건물의 터만 남은 모습도 보인다. 수도원 옆 벤치에..

21 2021년 02월

21

United Kingdom 여행/스코틀랜드 에든버러 홀리루드하우스 궁전과 수도원 Palace of Hollyroodhouse & Abbey~

홀리루드하우스 궁전 Palace of Hollyroodhouse으로 들어선 모습이다. 에든버러성에서 로얄 마일을 따라 올드 타운을 가로질러 20분쯤 가면 길 끝에 장엄한 홀리루드하우스 궁전이 나오는데 이 궁전은 16세기부터 스코틀랜드 왕과 왕비의 거주지였으며, 주요 행사가 열리는 장소이기도 하다. 지금도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이 스코틀랜드를 방문할 때 공식 숙소로 사용되는데, 엘리자베스 여왕은 매년 여름 일주일간 이곳에 머문다고 한다. 궁전 앞 광장에는 왕관 모양을 한 멋진 분수대가 설치되어 있다. 분수대 앞에서 바라본 홀리루드하우스 궁전 정문인데, 중세의 성처럼 견고하고 아름다운 외관을 자랑한다. 궁전 안으로 들어가 보자. 궁전 입구에서 바라본 분수대와 정문 모습이다. 홀리루드하우스 궁전의 스테이트 아파..

15 2021년 02월

15

United Kingdom 여행/스코틀랜드 에든버러 로열 마일의 다채로운 모습을 구경하면서 홀리우드하우스 궁전으로~

에든버러 성에서부터 홀리우드하우스 궁전까지 이어지는 로열 마일에는 고풍스러운 건축물들이 줄지어 이어지고 있다. 어린이 박물관 맞은 편에 위치한 존 녹스 하우스 뮤지엄 John Knox House Museum 모습이다. 로열 마일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로 알려진 이 집은 15세기에 건축된 것으로 스코틀랜드의 종교계를 카톨릭에서 프로테스탄트로 바꾼 종교개혁의 지도자 존 녹스가 1561년부터 10년 이상 이 집의 2층에서 살았다고 하며 거의 같은 시기, 열렬한 카톨릭 신자였던 스코틀랜드 여왕 메리의 시중을 들던 금 세공사 제임스 모스맨도 이곳에서 살았다고 하는데, 현재는 박물관으로 이용되고 있다. 카페 입구의 상단을 장식하고 있는 조각상이 무척 인상적이다. 툭 트인 시야를 통해서 칼튼 힐이 무척 가깝게 바라다 ..

13 2021년 02월

13

United Kingdom 여행/스코틀랜드 에든버러 로얄 마일의 어린이 박물관 The Museum of Childhood~

에든버러 로얄 마일의 고풍스러운 건물들 모습이다. 건물 하나하나를 살펴보면 무슨 궁전이나 역사적인 건물처럼 보이는 뛰어난 외관을 가진 건축물들이 거리 양옆으로 즐비하게 늘어서 있다. 거리를 가득 메우고 있는 아름다운 건축물들을 구경하는 즐거움으로 지루할 겨를이 없다. 간간히 시티 투어버스도 모습을 드러내고~ 거리의 건축물들을 살펴보며 로열 마일의 끝부분에 위치한 홀리우드하우스 궁전으로 가는 중이다. 축제 행사 중에 학교 포스터 전시회도 있는 모양이다. 어린이 박물관 The Museum of Childhood이라는 간판이 보여서 안으로 들어가 봤다. 로열 마일을 따라서 에든버러의 유명한 박물관과 미술관들이 늘어서 있는데, 이번 여행에서는 이런 곳들의 관람은 뒤로 미루고 축제 분위기에 들뜬 에든버러 시가지 ..

10 2021년 02월

10

United Kingdom 여행/스코틀랜드 축제 준비로 한껏 들뜬 에든버러 로열 마일 Royal Mile~

전날 미처 돌아보지 못한 에든버러를 구경하기 위해 다시 호텔을 나섰다. 호텔을 나선지 얼마 지나지 않아 언덕 위에 높게 솟아있는 에든버러 성이 시야에 들어온다. 길 가에 어제는 미처 보지 못했던 공원이 보인다. 무심코 지나쳤던 탓일까~~~? 이윽고 탁트인 시야와 함께 바위산에 우뚝 선 에든버러 성의 웅장한 모습이 보인다. 어제는 이 골목길을 거쳐 에든버러 성으로 향했는데 오늘은 다른 길을 택해 로얄 마일로 가보기로 한다. 성 아래의 넓은 광장은 이른 시간이서선지 한산한 모습이다. 자세한 연유는 알지 못하겠지만 이들도 나름 사연이 있는 유적지일 듯 싶다. 원형 안의 빨간 표시는 십자가인 듯 하고 많은 순교자를 언급하고 있으니~ 로얄 마일로 오르는 언덕길 모습이다. 가파른 언덕길로 접어든 모습이다. 점점 가..

25 2021년 01월

25

United Kingdom 여행/스코틀랜드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로열 마일의 다채로운 모습들~

로열 마일의 고풍스러운 건물들 모습이다. 고풍스러운 건물과 그 뒷편의 현대적인 건물이 어울어져 있는 이 건물은 로열 박물관 & 스코틀랜드 박물관인데 현대적인 건물의 스코틀랜드 박물관은 선사 시대부터 20세기까지의 스코틀랜드 역사를, 고풍스러운 로열 박물관은 자연과학 분야를 중심으로 세계 역사에 관한 전시를 하고 있다고 한다. 오랜 세월을 거쳐온 고풍스러운 건물들의 외관은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고 제일 아랫층은 현대식 모습을 갖춘 상가로 많이 이용되고 있다. 도로변의 역사적인 기념물들도 간간히 그 모습을 보인다. 버스 정유장의 휀스 뒤에 현대식의 말쑥한 모습의 실내를 보여주는 사진들이 전시되어 있는데 아마도 고풍스러운 외관의 오래된 건물 내부를 이처럼 리뉴얼한 모습을 보여주는 게 아닌가 싶다. 실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