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리스의 먹거리와 볼거리 여행

맛있는 음식과 볼거리를 찾아 떠나는 타임리스의 행복 여행~

참새들의 속사임과 경주 북천의 겨울나기...

댓글 20

나의 갤러리(동물)

2016. 1. 15.

 

 

 

 

 



 참새들의 속사임 

 

▲ 점심식사를 하고 사무실로 들어 오는데 참새들이 옹기종기 모여 좌담회를 가지고 있네요^^

 

                                       - 참새 A : 갑자기 와이리 춥노?

                                       - 참새 B : 다음주가 대한인데 벌써 추워서 어디 다니겠나?


 

 ▲ 잠시 따뜻한곳에서 우리들만의 휴식을 취하는데 왜 방해를 하지 ?

- 폰카를 살며시 드는데 먼저 본 녀석들이 움직인다.


 ▲ 다시 안심하고 살짝 제자리로 앉는 참새들... 눈치 9단

 

 

 

 ▲ 나무위의 참새 : 내말이 뭔말인지 잘 모르겠나?

- 별 반응없이 다른데 고개를 돌리고 망중한을 즐기는 참새 무리들...


 

 

 

▲ 날씨가 추우면 만사 귀찮데이....

 

 

 ▲ 좀더 가까이 접근하자 소나무로 날아 앉는다... 눈치 9단 참새무리들^^


 

 

             참새에 관하여....


                  유라시아대륙에 널리 번식하며, 우리 나라에서는 전역에서 번식하는 가장 흔한 텃새.

             머리는 자색을 띤 갈색이고, 등은 갈색바탕에 흑색 가로무늬가 있으며, 날개에는 가는 

             두 가닥의 흰 띠가 있으며 얼굴은 희고 귀깃과 턱 밑은 흰색이다. 

             암수 같은 색깔을 띠며 지붕처마 밑, 건물 틈새, 콘크리트 전주 꼭대기 등 인공건축물이나 

             가공물뿐만 다른 새집 등 버린 둥지를 이용하여 번식을 하기도 한다. 

             마른 풀과 심지어 비닐 등 인공물도 이용하여 둥지를 틀고, 2∼9월에 

             한 배에 4∼8개의 알을 낳고 12∼14일간 포란한 다음 새끼들은 13∼14일간의 키움기간을

             지나면 둥지를 떠난다.

             여러 쌍이 인접해서 새끼를 치기도 하며 번식기인 여름에는 곤충도 적지 않게 잡아먹지만, 

             계절의 흐름에 따라 식물질이 주식물이 되며, 주로 풀씨를 먹는다. 

             그러나 낟알 특히 유숙기에는 벼를 먹어 적지 않은 피해를 준다.

             번식기 이외에는 무리생활을 하며, 밤에는 늙은 미루나무나 대나무숲과 같은 큰 나무에 

             잠자리를 정하고 수백·수천 마리가 떼를 지어 모여 드는데, 이들은 대개 어린 새들이다. 

             어미새는 번식하였던 처마 밑이나 건물 틈새, 인공새집 등의 장소에서 각기 한 마리씩 

             잠을 자는 경우가 많다. 1년에 3회까지 번식을 한다.


 ▲ 다시 햇빛 잘 들어오는 건물지붕으로 가야하는데...

                                              - 참새 A :  저 폰카 아저씨 아직 안갔나 ?

                                              - 참새 B : 점심먹고 할 일이 그리 없나?



 경주 북천의 겨울나기 

 

 ▲ 경주 북천에서 바라본 석장동의 " 금장대 "가 멀리 보이네요^^

 ( 경주시 석장동에 있는 누대/ 경주 일대를 넓게 바라볼 수 있는 전망대 )

- 신라시대땐 귀족들이 풍악을 울리며 여흥을 즐겼을만한 멋진 곳


 

▲ 위의 사진보다 1초 빨리 찍은 사진( 다리 중앙의 자동차가 가로등 진입 전^^ ) 

 

 

▲ 평온한 겨울 북천...

- 여름엔 피리무리들이 떼를 지어 다니는데 겨울엔 수심 깊은곳으로 이동 한 듯 ~

 

 

 

 

 

 

 

 

 

 

 

 

고독한 이유 


고독은 정직하다.
고독은 신(神)을 만들지 않고,
고독은 무한의 누룩으로
부풀지 않는다.

고독은 자유다.
고독은 군중 속에 갇히지 않고,
고독은 군중의 술을 마시지도 않는다.

고독은 마침내 목적이다.
고독하지 않은 사람에게도
고독은 목적 밖의 목적이다.
목적 위의 목적이다.


( 김현승- 시인, 1913-1975 )

 

  ▲ 고독에 잠긴 철새( 두루미과... )


  ▲ 경주 북천의 트랙킹코스와 산책로 ... 겨울은 깊어만 가고 ~

( 계속 따라 가면 경주 알천교까지 이어지는 경주시민들의 생활체육공원 )



바삭 마른 풀잎들도 이른 봄이 찾아오면

새 생명을 잉태한 새싹들과 함께 북천둔치

곳곳에 봄소식을 전하겠죠.

날아온 철새와 주변의 식물들이 예전처럼

순조롭게 겨울나기를 하리라 봅니다^^

 

 

 새해 1월 들어 세번째 맞이하는 주말입니다.^^

                                                 주말과 함께 행복한 시간 만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 타임리스 주말계획에 대한 속삭임 ]

                

                         - 영화관람 : " 레버넌트" - 죽음에서 돌아온자(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 ) 

                            - 겨울산행 : 이번주는 부산 볼일로 생략

                               - 맛집가기 : 경주든 부산이든 한곳은 꼭 방문

                                  - 여   행 : 부산 볼일을 여행삼아~

                                     - 취미활동 : 바다낚시 엄청 좋아하는데 아내의 강한 반대로 자제 중..

                                        - 독서하기 : 이번주 생략

                                           - 각종모임 : 부산 카페동호 회원과의 만남예정

                                              - 주말운동 : 집에서 팔굽혀펴기 일일 300회

                                                 - 음악감상 : 이창휘의 " 사람이 좋다 " 3번 듣기

                                                    - 공연관람 : 1월엔 계획 없음

                                                       - 가사노동 : 가사일 돕기(손으로 직접해야 하는 빨래감 처리) 

                                                          - 애경사 : 회사임원 자제분 결혼식참석( 부산 )

                                                               

 

                                                          타임리스의 이번 주말도 꽤 바쁠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