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여명이 넘는 사제를 배출한 성소의 못자리 풍수원성당 [강원도/횡성]

댓글 112

카톨릭 이야기/천주교 성지순례

2013. 9. 21.

 

 

 

 

 

 

 

 

30여명이 넘는 사제를 배출한 성소의 못자리 풍수원성당 [강원도/횡성]

 

 

 

 

강원도 횡성의 풍수원 성지는1800년대 초 40여 명의 신자들이 모여

 시작된 우리나라 최초의 신앙촌이며 풍수원 성당은 1909년에 낙성식을 가진 건물로서

한국인 신부가 지은 첫 번째 성당이고, 한국에서 네 번째로 지어진 역사를 지닌 성당입니다.

현재 강원도 지방문화재 제69호로 지정된 역사적 유물이기도 합니다. 또한 본당 건물이 아름다워

영화 러브레터의 촬영지로도 쓰였고 많은 사람들에게 가 보고 싶은 곳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신자들이 처음 풍수원으로 찾아든 이래 무려 80여 년 동안을 목자 없이 오로지 평신도 들로만

 신앙 공동체를 이룬 채 믿음을 지켜온 신앙공동체이며  풍수원성당은 오랜 역사만큼 30여명이 넘는

사제를 배출한 성소의 못자리로서도 풍수원은 하느님의 축복을 받은 곳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행복지수 올려주실 거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