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바람될래

바람처럼 자유롭게

영주호 따라 힐링 영주 영주호 용마루공원..

댓글 0

바람처럼자유롭게/그리운경상도

2022. 1. 21.

 

영주호 따라 힐링 영주 영주호 용마루공원.. (여행일자 2021년 8월22일)

 

숱하게 다녀온 고장인데도 보지 못한 관광지를 볼때면 항상 새롭다.. 영주도

열손가락으로 셀수 없을 정도로 다녀왔지만 영주호를 따라 드라이브를 했고 

걷기도 했으니 이번 여행을 힐링여행이라고 이야기하고 싶다.. 

 

 

 

 

 

 

용마루 공원과 용천루출렁다리가 있는 영주호 영주댐은 평은면 내성천에

위치한 다목적댐으로 4대강 정비사업의 일환으로 2009년 12월에 공사를

착수하여 2016년 12월에 본댐을 준공했다고 한다..  내성천은 영주에서 

유명한 무섬마을을 감싸고 흐른다.. 

 

 

 

 

 

 

 

영주호 용마루 공원은 1과2로 나뉘는데 용마루공원1에서는 다리가 두개

보인다.. 아치모양 다리는 용미교이고 현수교는 용두교이며 두개의 다리를

건너야만 영주호 용마루공원2에 도착하여 영주댐 주변 풍광을 보면서 

둘레길을 걸을수가 있다..  

 

 

 

 

 

이름은 용천루출렁다리라고 하는데 생각보다 출렁거리지 않아 무서움이

덜했지만 안심은 금물 두번째 다리는  출렁거린다..  섬과 섬을 연결해놓은

용천루다리는 다리 가운데서도 영주호 풍광을 만끽할수 있다..  

 

 

 

 

 

 

 

용마루공원 산책코스는 다양하다.. 영주호의 풍광을 보거나 소나무숲을

걸을수 있고 무엇보다 경사나 굴곡이 심한 코스가 없으니 어르신들도 

운동삼아 천천히 걸을수 있겠다.. 

 

 

 

 

 

 

 

영주호댐이 생김으로 인해 마을이 수몰되었고 수몰민 비문과 전망대가

있고 공원정자에서 보이는 영주호 주변모습은 출렁다리와 어우려진다.. 

물안개가 피는 새벽이면 영주호주변으로 물안개로 환상적일거같은데

상상만으로도 행복해진다.. 

 

 

 

 

 

 

 

 

사진이 보여주는 주변경관은 썰렁하고 미흡하게보여 기대를 하지않았다..

막상 도착하니 넓은 영주호 풍광에 반하고 섬과 섬을 연결해놓은 다리를

건너 용두공원 산책길을 걸으니 힐링이 따로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