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바람될래

바람처럼 자유롭게

겨울에도 걷기 좋은 양양 남설악 주전골..

댓글 1

바람처럼자유롭게/그리운강원도

2022. 1. 22.

 

겨울에도 걷기 좋은 남설악 주전골.. (여행일자 2022년 1월15일)

 

여행책 개정판으로 인해 경상도만 다니다가 모처럼 강원도여행이다..

백담사를 걷고 오색약수터 그리고 설악산 흔들바위까지 겨울 설악산의

민낯을 맘껏 보고 느끼고 즐겼으니 책 쓴다고 받았던 스트레스를 다른

지역을 여행하면서 또 한번 이렇게 풀어본다.. 

 

 

 

 

 

단풍으로 유명한 주전골에서 느꼈던 겨울은 생각보다 포근했다.. 건강한

겨울 햇빛은 따스함을 잔뜩 머금고 때맞춰 맘껏 토해내는듯 했고 바람도 

한결 부드러워 벌써 봄이오는지 착각을 할정도였다..  강원도지역에 눈이

많이 내렸다고 하던데 햇빛이 좋아 녹은건지 쌓인곳을 못찾겠다..

 

 

 

 

 

 

 

용에대한 전설이 있는 용소폭포는 물줄기를 따라 얼었다.. 이곳에 두마리

용이 살고 있었는데 숫컷용이 하늘로 올라가고 올라가지 못한 암컷용이

폭포와 바위가 되었다는 전설이 있는 용소폭포다..  물이 깨끗해 검은빛이

감돌고 떨어지는 물줄기에 웅장함까지 느꼈던 곳이다.. 

 

 

 

 

 

 

 

나무잎이 없으니 곳곳에 숨겨놓은듯 신기한 바위들 구경으로 정신없다..

단풍이 없어도 멋진 풍광들은 겨울 주전골의 새로운 매력를 느끼게 한다..

눈이 쌓여있어 미끄럽고 위험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쓸데없는 걱정이다..

 

 

 

 

 

 

주전골에 솟아 있는 바위와 계곡.. 주전골에는 몇가지 전설이 전해진다..

옛날에 강원 관찰사가 오색령을 넘다가 주전골을 지나칠때 쇠붙이를 

두들기는 소리가 들려 이를 수상히 여겨 소리나는곳을 살펴보라고 했다..

동굴안에서 위조엽전을 만드는걸을 발견하고 무리들과 동굴을 없앴다고

한다.. 그때부터 이곳을 위조엽전을 만들었던 곳이라하여 주전골이라

불렀고 계곡을 걷다보면 동전을 쌓아놓은거처럼 생긴 바위들이 있는데

그 생김새를 보고 주전골이라고 했다는 이야기도 전해져온다.. 

 

 

 

 

 

 

주전골에는 바위들마다 이름이 있으니 헛으로 지나칠수가 없다.. 암반이

다섯가지 빛을 내고 오색석사에 봄이면 다섯가지 색의 꽃이 피는 나무가 

있다고해서 붙여진 이름 오색 과기암절벽으로 풍광을 이루는 남설악과

밤이면 선녀들이 내려와 목욕을 즐겼다는 선녀탕까지 놓칠수가 없다..

 

 

 

 

 

 

주전골의 최고의 비경이라 일컫는 독주암이다.. 설악산의 비경을 한껏

뽐내는듯 서있는 독주암은 철불동 계곡이라 말하는 주전골에 위치해 

기암절벽과 어우려진다.. 정상부에 한사람 겨우 앉을 정도로 좁다고해서

홀로독 자리좌를 써서 독좌암으로 부르다가 독주암으로 불리고 있다..

 

 

 

 

 

 

깍아놓은 듯한 기암들로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주전골의 풍광들

그리고 언제 걸어도 실망을 주지 않으니 감사하며 이곳 만큼은 때묻지

않은 모습으로 영원히 남아주길 바래본다..